해외야구

스포티비뉴스

[스포츠타임] 내 이름은 김광현, 승리 요정이죠..선발 12G 무패 행진

신원철 기자 입력 2021. 05. 12. 19:00

기사 도구 모음

김광현(세인트루이스)은 아직 패배를 모른다.

김광현은 12일(한국시간) 미국 위스콘신주 밀워키 아메리칸패밀리필드에서 열린 '2021 메이저리그' 밀워키 브루어스와 경기에 선발 등판해 5⅓이닝 4피안타 6탈삼진 1실점으로 호투했다.

세인트루이스는 올해 김광현이 선발 등판한 5경기에서 모두 이겼다.

세인트루이스 역사상 데뷔 후 첫 12차례 선발 등판에서 패전이 없는 투수는 김광현이 처음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티비뉴스=신원철 기자 / 박진영 영상기자] 김광현(세인트루이스)은 아직 패배를 모른다. 빅리그 2년차, 선발 등판 12경기에서 무패 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팀은 김광현이 선발 등판한 경기에서 7연승을 달렸다.

김광현은 12일(한국시간) 미국 위스콘신주 밀워키 아메리칸패밀리필드에서 열린 '2021 메이저리그' 밀워키 브루어스와 경기에 선발 등판해 5⅓이닝 4피안타 6탈삼진 1실점으로 호투했다.

▲ 세인트루이스의 승리 요정 김광현. ⓒ 조미예 특파원.

어느덧 베테랑이 된 그는 이 경기에서 의미있는 누적 기록을 남겼다. 1회 두 개의 탈삼진을 보태 한미 통산 1500개의 탈삼진을 채웠다. 또 타석에서는 한 차례 실책을 유발하며 1루를 밟았다. 전력질주의 승리였다.

마운드에서는 6회 선취점을 내주고 패전 위기에 몰리기도 했지만, 타선이 8회 동점을 만들면서 승패 없이 하루를 마쳤다. 평균자책점은 3.06에서 2.74까지 낮췄다. 세인트루이스는 연장 11회 승부치기에서 대거 5점을 뽑아 6-1 승리를 거뒀다.

'승리요정' 김광현 효과는 여전했다. 세인트루이스는 올해 김광현이 선발 등판한 5경기에서 모두 이겼다. 지난해 정규시즌 마지막 2경기까지 포함하면 7연승이다. 5경기 가운데 첫 경기를 제외한 나머지 4경기를 1실점으로 마친 김광현의 실점 억제력이 세인트루이스의 승리로 이어지고 있다. 세인트루이스는 4연승을 달리며 22승 14패로 내셔널리그 중부지구 선두를 지켰다.

또 김광현은 메이저리그 데뷔 후 12차례 선발 등판에서 단 한 번의 패전도 당하지 않은 진기록의 주인공이 됐다. 이 사이 3점 이상 내준 경기는 단 2번에 불과하다.

이 2경기마저도 야수들의 도움과 불펜투수들의 든든한 뒷문 지키기로 패전을 피했다. 세인트루이스 역사상 데뷔 후 첫 12차례 선발 등판에서 패전이 없는 투수는 김광현이 처음이다. 패배를 모르는 남자 김광현이 세인트루이스 역사의 한 페이지에 이름을 남겼다.

스포티비뉴스=신원철 기자

제보>swc@spotvnews.co.kr

Copyright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