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연합뉴스

국기원 명예이사장에 정세균 전 총리 선임

배진남 입력 2021. 05. 12. 19:05

기사 도구 모음

국기원은 12일 서울 강남구 국기원에서 2021년도 제4차 임시이사회를 열고 정세균 전 국무총리를 명예이사장으로, 이수성 한민족원로회 공동의장이자 전 국무총리를 고문으로 각각 선임했다.

송봉섭 고문은 재선임됐다.

명예이사장, 고문, 자문위원은 국기원 정관에 따라 이사장이 추천해 이사회 동의를 얻어 선임한다.

재적 이사 21명 중 17명이 출석한 가운데 열린 이날 이사회에서 윤웅석 전 연수원장은 재선임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윤웅석 전 연수원장은 재선임
국기원 2021년도 제4차 임시이사회 모습. [국기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배진남 기자 = 국기원은 12일 서울 강남구 국기원에서 2021년도 제4차 임시이사회를 열고 정세균 전 국무총리를 명예이사장으로, 이수성 한민족원로회 공동의장이자 전 국무총리를 고문으로 각각 선임했다.

송봉섭 고문은 재선임됐다.

곽영훈 세계시민기구 총재와 권기식 한중도시우호협회 회장은 자문위원으로 활동한다.

명예이사장, 고문, 자문위원은 국기원 정관에 따라 이사장이 추천해 이사회 동의를 얻어 선임한다.

재적 이사 21명 중 17명이 출석한 가운데 열린 이날 이사회에서 윤웅석 전 연수원장은 재선임됐다.

윤 신임 연수원장은 국기원 태권도 9단으로 대한태권도협회 부회장, 이사 등을 역임한 뒤 2019년 10월부터 1년간 국기원 연수원장을 맡은 바 있다.

연수원장직과 함께 공석이었던 행정부원장직에는 김무천 이사가 추천받았지만, 재적 이사 과반수 찬성을 얻지 못해 선임이 무산됐다.

이밖에 이사회는 이사가 해외 거주 및 체류, 천재지변이나 전염병 유입 등으로 이사회 출석이 불가할 경우 화상회의시스템에 접속해 의결권을 행사할 수 있도록 하는 내용을 추가한 정관 개정안을 심의, 의결하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에게 인가를 요청하기로 했다.

hosu1@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