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스포츠조선

[잠실 리포트]야속한 두산 타자들..10K 하고도 패전 위기

나유리 입력 2021. 05. 12. 20:19

기사 도구 모음

두산 베어스 아리엘 미란다가 '10K'를 기록하고도 패전 위기에서 마운드를 물러났다.

미란다는 12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키움 히어로즈와의 홈 경기에 선발 등판해 6이닝 동안 4안타(1홈런) 10탈삼진 3볼넷 1실점을 기록했다.

4회 2사 1루 상황에서 앞선 타석 홈런을 허용했던 박동원을 다시 상대한 미란다는 2루수 플라이로 이닝을 마쳤고, 5회에 김혜성, 박병호, 김웅빈으로 아웃카운트 3개를 삼진으로 추가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2021 KBO리그 두산베어스와 키움히어로즈의 경기가 12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렸다. 두산 선발투수 미란다가 5회초 2사 1루에서 김웅빈을 삼진처리 하며 이닝을 마치고 있다. 잠실=최문영 기자 deer@sportschosun.com /2021.05.12/

[잠실=스포츠조선 나유리 기자]두산 베어스 아리엘 미란다가 '10K'를 기록하고도 패전 위기에서 마운드를 물러났다.

미란다는 12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키움 히어로즈와의 홈 경기에 선발 등판해 6이닝 동안 4안타(1홈런) 10탈삼진 3볼넷 1실점을 기록했다. 3회초에 솔로 홈런을 허용한 것 외에는 실점이 없었다.

1회초 선두타자 김혜성을 볼넷으로 내보낸 미란다는 이정후-박병호-김웅빈으로 이어지는 키움 중심 타자들을 모두 삼진 처리했다. 2회에도 아웃카운트 3개를 모두 삼진으로 잡았다. 2사에 전병우에게 안타를 맞았으나 실점하지 않고 박주홍을 헛스윙 삼진 처리했다.

3회 선두타자 박동원과의 승부에서는 풀카운트에 던진 직구가 높은 실투가 되면서 좌월 홈런이 됐다. 0-0 균형이 무너지고 키움의 선취점을 허용했다. 그러나 더이상의 실점은 없었다. 1아웃 이후 이정후에게 안타를 맞았지만 다시 한번 박병호를 삼진으로 돌려세운 후 김웅빈에게 볼넷을 내주고도 2사 1,2루에서 허정협을 초구에 땅볼로 잡아냈다.

이후로도 상황은 비슷했다. 꾸준히 주자 출루를 허용해 투구수는 다소 많았지만 추가 실점은 하지 않았다. 4회 2사 1루 상황에서 앞선 타석 홈런을 허용했던 박동원을 다시 상대한 미란다는 2루수 플라이로 이닝을 마쳤고, 5회에 김혜성, 박병호, 김웅빈으로 아웃카운트 3개를 삼진으로 추가했다. 김웅빈이 10번째 탈삼진이었다.

6회까지 마운드를 지킨 미란다는 허정협-송우현-전병우로 이어지는 5~7번 타자 3명을 삼자범퇴로 이닝을 끝냈다. 6회까지 투구수는 106개. 미란다는 퀄리티스타트를 기록하고 마운드를 내려왔지만, 두산 타선이 6회까지 1점도 뽑지 못하면서 승리 투수 요건을 갖추는데 실패했다.

잠실=나유리 기자 youll@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