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야구

스포츠서울

마지막까지 신중한 류현진, 대타 나오자 포수 호출해 호투 완성

윤세호 입력 2021. 05. 13. 12:00

기사 도구 모음

마지막까지 신중했다.

그러자 류현진은 곧바로 포수 대니 젠슨과 피트 워커 투수코치, 통역을 불렀다.

마운드에서 아드리안자에 대한 정보를 주고 받았고 류현진은 아드리안자를 상대로 피칭 플랜을 세웠다.

토론토 현지 해설진은 "류현진이 젠슨, 워커 투수코치와 정보를 교환하고 있다. 토론토 에이스는 늘 정보를 활용하며 뚜렷한 게임 플랜을 세운다. 지금 장면도 에이스 류현진 게임의 한 부분"이라며 류현진을 향해 엄지손가락을 세웠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토론토 선발투수 류현진이 13일(한국시간)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 트루이스트 파크에서 열린 애틀랜타와 경기에서 공을 던지고 있다. 애틀랜타 | AFP연합뉴스

[스포츠서울 윤세호기자] 마지막까지 신중했다. 자신에게 주어진 마지막 아웃카운트를 앞두고 상대가 대타를 내세우자 포수와 투수코치를 호출했다. 주자가 없는 상황이었으나 한 번 더 데이터를 확인했고 올시즌 최고 투구를 완성했다. 류현진(34·토론토)이 왜 가장 정교하면서 영리한 투수인지 드러난 장면이었다.

류현진은 13일(한국시간)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 트루이스트 파크에서 열린 애틀랜타와 경기에서 7이닝 1실점으로 맹활약했다. 평균자책점을 3.31에서 2.95로 낮췄고 토론토는 4-1로 애틀랜타를 꺾었다. 류현진은 시즌 3승째를 거뒀다. 이날 경기 전까지 가장 홈런을 많이 터뜨린 강팀에 맞서 올해 두 번째 7이닝 경기를 완성한 에이스 류현진이다.

흠잡을 데 없는 투구였다. 무엇보다 강타자를 상대로 더 강했다. 이날 경기 전까지 홈런 레이스 1위를 달린 로날드 아쿠나 주니어, 애틀랜타 간판 스타 프레디 프리먼에 맞서 최고의 투구를 펼쳤다. 아쿠나와 세 번의 대결에서는 안타 없이 1볼넷, 프리먼과 세 번의 대결에서는 출루를 허용하지 않은 채 탈삼진 두 개를 기록했다.

컷과 포심 패스트볼, 체인지업을 절묘하게 섞으며 타자의 시선을 마음껏 흔들었다. 좌우 로케이션을 자유롭게 활용했으며 좀처럼 같은 구종을 연속으로 던지지 않았다. 마치 잘 만들어진 영화 대본을 보는 것처럼 공 하나하나를 미리 머릿속에 넣고 그대로 실현했다.

2018년 신인왕을 수상한 아쿠나는 이날 경기 전까지 타율 0.311 OPS(출루율+장타율) 1.063 11홈런 6도루로 괴력을 발휘했다. 홈런 뿐이 아닌 MVP 레이스에서도 1위를 달렸다. 지난해 MVP 프리먼은 타율 0.220, OPS 0.819로 다소 주춤했으나 언제든 반등할 수 있는 타자다. 류현진은 최고 타자들에게 맞서 더할나위 없는 결과를 내며 임무를 완수했다.

그런데 단지 강타자에게만 집중하지 않았다. 류현진은 7회말 윌리엄 콘트레라스와 크리스티안 파체를 범타 처리한 후 대타 에이르 아드리안자와 마주했다. 스위치히터인 아드리안자는 이날 경기 전까지 타율 0.289 OPS 0.838을 기록했다. 류현진을 상대로는 통산 4타수 1안타다. 그런데 최근 상대가 2014년이었다. 류현진 입장에서는 아드리안자와 7년 전 승부가 기억나지 않았을 가능성이 높았다.

그러자 류현진은 곧바로 포수 대니 젠슨과 피트 워커 투수코치, 통역을 불렀다. 마운드에서 아드리안자에 대한 정보를 주고 받았고 류현진은 아드리안자를 상대로 피칭 플랜을 세웠다. 그리고 5구 승부 끝에 아드리안자를 중견수 플라이로 돌려세웠다. 마지막 한 순간까지 방심하지 않으며 승리 발판을 마련한 류현진이다.

토론토 현지 언론도 류현진의 이러한 모습을 강조했다. 토론토 현지 해설진은 “류현진이 젠슨, 워커 투수코치와 정보를 교환하고 있다. 토론토 에이스는 늘 정보를 활용하며 뚜렷한 게임 플랜을 세운다. 지금 장면도 에이스 류현진 게임의 한 부분”이라며 류현진을 향해 엄지손가락을 세웠다.

bng7@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 & sportsseoul.com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