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야구

OSEN

몬토요 TOR 감독, "류가 돌아왔다. 류는 류답게 던졌다" [인터뷰]

이사부 입력 2021. 05. 13. 12:11

기사 도구 모음

 "류(현진)가 돌아왔다."

찰리 몬토요 토론토 블루제이스 감독은 13일(한국시간)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와의 경기에서 4-1로 승리한 뒤 가진 화상인터뷰에서 평소와 마찬가지로 류현진 칭찬에 여념이 없었다.

몬토요 감독은 "지난 번 피칭보다 훨씬 투구 내용이 좋았다. 스트라이크를 많이 던지고 타자들의 밸런스를 흐트러 놓았다. 타자들로서는 류현진이 어떤 공을 던지는지 알 수 없었을 것이다. 피칭 카운트도 유리하게 가져가는 등 뛰어난 피칭을 했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진] 찰리 몬토요 토론토 감독이 13일(한국시간) 애틀랜타와의 경기를 마친 뒤 화상 인터뷰를 하고 있다. <토론토 블루제이스 구단 제공 영상 캡처>

[OSEN=LA, 이사부 통신원] "류(현진)가 돌아왔다."

찰리 몬토요 토론토 블루제이스 감독은 13일(한국시간)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와의 경기에서 4-1로 승리한 뒤 가진 화상인터뷰에서 평소와 마찬가지로 류현진 칭찬에 여념이 없었다.

몬토요 감독은 "지난 번 피칭보다 훨씬 투구 내용이 좋았다. 스트라이크를 많이 던지고 타자들의 밸런스를 흐트러 놓았다. 타자들로서는 류현진이 어떤 공을 던지는지 알 수 없었을 것이다. 피칭 카운트도 유리하게 가져가는 등 뛰어난 피칭을 했다"고 말했다.

류현진에게 앞으로도 7이닝 이상 던지도록 할 것이냐는 질문에 대해서는 "같은 80개를 던져도 쉽게 가는 것과 힘겹게 가는 것이 다르다. 이를 봐서 결정할 문제다. 오늘 같은 경우는 굉장히 부드럽게 갔기 때문에 7이닝에도 올라갈 수 있을 것이라고 일찌감치 생각했었다"고 했다.

그는 또 "오늘 전체적으로 상대 선발인 맥스 프리드도 잘 던졌다"면서도 "하지만 오늘 류(현진)는 류였다"고 짧게 평가했다.

몬토요 감독은 '투수전과 난타전 중 어떤 것을 선호하느냐'는 질문에 대해서는 "나는 개인적으로는 오늘 같은 투수전을 좋아하지만 만약 우리 팀이 폭발적으로 친다면 그것도 좋다"며 웃었다. /lsboo@osen.co.kr

Copyright ⓒ 한국 최고의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OSEN(www.osen.co.kr)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