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야구

노컷뉴스

감독의 찬탄 "류현진, 다음 공은 아무도 몰라"

CBS노컷뉴스 임종률 기자 입력 2021. 05. 13. 13:18

기사 도구 모음

'괴물' 류현진(34)의 호투가 또 다시 토론토 감독의 칭찬을 이끌어냈다.

류현진은 13일(한국 시각) 미국 트루이스트 파크에서 열린 메이저리그(MLB) 애틀랜타와 원정에 선발 등판해 7이닝 동안 삼진 6개를 솎아냈다.

"어떤 공이 다음에 올지는 아무도 모르고 그가 투구한 뒤에야 알게 될 것"이라고 변화무쌍한 투구 패턴을 칭찬한 몬토요 감독은 "오늘 적은 투구 수는 류현진이 깊게 게임에 집중할 수 있게 했고, 정말 뛰어났다"고 칭찬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메이저리그 토론토 에이스 류현진. USA투데이=연합뉴스
'괴물' 류현진(34)의 호투가 또 다시 토론토 감독의 칭찬을 이끌어냈다.

류현진은 13일(한국 시각) 미국 트루이스트 파크에서 열린 메이저리그(MLB) 애틀랜타와 원정에 선발 등판해 7이닝 동안 삼진 6개를 솎아냈다. 안타 5개와 볼넷 1개로 1점만 내주는 호투를 펼쳤다.

팀이 4 대 1로 이기면서 류현진은 시즌 3승째(2패)를 따냈다. 평균자책점(ERA)도 3.31에서 2.95로 떨궜다.

토론토 찰리 몬토요 감독은 경기 후 "그가 스트라이크를 던지며 타자들의 밸런스를 뺏는 '류'로 돌아왔다"고 반색했다. "어떤 공이 다음에 올지는 아무도 모르고 그가 투구한 뒤에야 알게 될 것"이라고 변화무쌍한 투구 패턴을 칭찬한 몬토요 감독은 "오늘 적은 투구 수는 류현진이 깊게 게임에 집중할 수 있게 했고, 정말 뛰어났다"고 칭찬했다.

이날 류현진은 7회에도 마운드에 올랐는데도 투구 수는 94개에 불과했다. 스트라이크도 63개로 이상적이었다. 최고 146km를 찍은 포심 패스트볼과 120~130km대에 형성된 컷 패스트볼과 체인지업, 커브까지 현란한 볼 배합으로 상대 타자들의 타이밍을 뺏으며 정타를 억제했다.

무엇보다 팽팽한 투수전에서 에이스의 진가를 발휘했다. 류현진은 상대 맥스 프리드와 4회까지 0의 행진을 벌였다. 5회 류현진이 윌리엄 콘트라레스에게 1점 홈런을 맞았지만 6회 프리드도 연속 안타를 맞고 동점을 허용했다.

하지만 최후의 승자는 류현진이었다. 6회 다시 안정을 찾아 무실점으로 이닝을 막은 류현진은 토론토가 7회 테오스카 에르난데스가 바뀐 투수 루크 잭슨에게 역전 홈런을 뽑아내면서 승리 요건이 생겼다. 류현진은 7회도 등판해 에이스의 존재감을 뽐냈다. 프리드는 6이닝 1실점했으나 승리를 얻지 못했다.

이에 대해 몬토요 감독은 "매 이닝 싸워야 할 때와 상황을 다룰 수 있을 때의 80개 투구는 큰 차이가 있다"면서 "오늘 류현진은 경기 전체에 걸쳐 계속 잘 던져 매 이닝이 편했다"고 분석했다. 이어 "그는 충분히 잘 던졌고, 7회까지 3번이나 같은 라인업을 상대할 때도 쉽게 마운드에 올릴 수 있었다"고 강조했다.

류현진은 "선발 투수가 6, 7회까지 길게 던지는 것은 정말 좋은 일"이라면서 "분명히 더 나은 경기력에서 나온 결과"라고 화답했다. 이어 "매 경기 최소 6, 7이닝을 던지고 싶은데 관건은 얼마나 투구를 관리하느냐"라고 덧붙였다.

[CBS노컷뉴스 임종률 기자] airjr@cbs.co.kr

저작권자ⓒ CBS 노컷뉴스(www.nocutnews.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