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일간스포츠

[포커스 IS]삼성 흡사한 패턴으로 연승..이래서 1위

안희수 입력 2021. 05. 13. 22:41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프로야구 삼성 라이온즈와 KT 위즈의 경기가 13일 오후 수원 kt위즈파크에서 열렸다. 삼성이 4-0으로 승리했다. 경기종료후 선수들이 승리 세리머니하고있다. 수원=정시종 기자 jung.sichong@joongang.co.kr /2021.05.13.

삼성이 KT와의 주중 3연전에서 우세를 거뒀다. 승리 패턴이 매우 흡사했다.

삼성은 13일 수원 KT위즈파크에서 열린 KT와의 주중 3연전 3차전에서 4-0으로 승리했다. 선발 투수 원태인이 자신의 시즌 3번째 '7이닝·무실점' 투구를 선보이며 호투했다. 개인 6연승을 거뒀다. 타선은 5회 KT 선발 투수 오드리사머 데스파이네로부터 팀 배팅을 앞세워 1점을 냈다. 8회 공격에서 추가 2득점 한 뒤 셋업맨 우규민이 실점 없이 1이닝을 막아냈다. 삼성은 9회도 1점을 더 냈다.

큰 맥락에서는 2차전과 3차전 삼성의 승리 방식이 비슷했다. 일단 득점 생산. 삼성은 12일 2차전에서 1-0으로 앞선 3회 초 선두 타자 박해민이 좌전 안타를 치고 출루한 뒤 후속 구자욱의 타석에서 도루를 해냈다. 포수의 악송구로 3루를 밟았고 구자욱이 희생플라이를 치며 추가 득점을 냈다.

3차전 5회 득점도 비슷했다. 선두 타자 김지찬이 좌전 안타로 포문을 열었고, 김상수가 볼넷을 골라내 득점 기회를 열었다. 박해민은 절묘한 방향으로 세이프티 번트를 시도했다. 자신은 아웃됐지만 주자는 진루시켰다. 이어 나선 구자욱이 좌익수 희생플라이를 쳤다.

2021프로야구 KBO리그 kt위즈와 삼성라이온즈의 경기가 12일 오후 수원kt위즈파크에서 열렸다. 2회초 1사 1,3루 김지찬의 외야플라이때 홈으로 뛴 3루주자 강민호가 포수 장성우가 태그하기 전 홈으로 세이프하고 있다. 수원=김민규 기자 kim.mingyu@joongang.co.kr /2021.05.12/

꼭 필요한 순간에 추가 득점이 나온 점도 흡사하다. 2차전에서는 6-5, 1점 앞선 채 맞이한 9회 공격에서 1사 뒤 김지찬이 볼넷으로 출루한 뒤 도루로 2루를 훔치고 타자 김상수의 땅볼 때 3루를 밟았다. 박해민이 깔끔한 우전 적시타를 쳤다.

3차전도 1-0, 박빙 승부가 이어진 8회 추가 득점을 했다. 호세 피렐라가 안타, 오재일이 볼넷으로 출루했고 1사 뒤 강한울이 안타를 치며 만루를 만들었다. KT 유격수의 땅볼 포구 실책이 나왔고 김지찬이 희생플라이를 치며 2점을 달아났다.

우규민이 박빙 상황에서 탄탄한 연결고리 역할을 해낸 것도 비슷하다. 2차전에서는 6-5, 1점 앞선 7회 2사 1·3루 위기에 마운드에 올라 장성우를 땅볼 처리했고, 8회는 KT 타자 3명을 모두 삼진 처리했다. 3차전도 마찬가지. 8회 공격에서 2득점 하며 3-0으로 달아난 상황, 우규민은 상대의 추격 기세를 꺾는 삼자범퇴 이닝을 만들어냈다. KT 4번 타자 배정대부터 알몬테, 장성우까지 차례로 범타 처리했다.

애써 연결하자면, 박빙 승부에서 마무리 투수 오승환이 세이브를 올린 점도 공통점이다. 기동력과 팀 배팅을 앞세워 득점을 해내고, 박빙 승부에서 추가 득점하며 강팀 DNA를 보여줬다. 삼성의 승리 공식이 선명해지고 있다.

수원=안희수 기자 An.heesoo@joongang.co.kr

ⓒ일간스포츠(https://isplus.join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