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뉴스1

아버지 송진우 어깨 닮았나..'외야수 보살 1위' 키움 송우현

나연준 기자 입력 2021. 05. 14. 08:33

기사 도구 모음

2021시즌 외야수 보살 부분에서는 키움 히어로즈 선수들의 활약이 돋보인다.

송우현은 14일 현재 총 5개의 보살을 성공, 상대팀 주자들을 긴장시키고 있다.

13일 경기 전에도 홍원기 키움 감독은 송우현의 강한 어깨를 칭찬했다.

나아가 "우리 팀 보살이 많은데 이는 상대 팀에서도 인지하고 있을 것이다. 우리가 '한 베이스 덜 가게 하는 야구'를 추구하는 것을 감안하면 송우현의 활약은 큰 플러스 요인이 되고 있다"며 흐뭇한 미소를 지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키움 히어로즈 송우현.(키움 히어로즈 제공) © 뉴스1

(서울=뉴스1) 나연준 기자 = 2021시즌 외야수 보살 부분에서는 키움 히어로즈 선수들의 활약이 돋보인다. 그중에서도 송우현(25)은 1위를 질주하며 팀 외야진에 힘을 불어넣고 있다.

송우현은 14일 현재 총 5개의 보살을 성공, 상대팀 주자들을 긴장시키고 있다. 이는 2위를 달리고 있는 같은 팀 이정후(3개)보다 2개가 더 많다.

13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두산 베어스와의 경기에서도 송우현의 어깨는 빛났다.

팀이 6-3으로 쫓기던 2회말 2사 1, 2루에서 김인태의 우익수 앞 안타가 터졌다. 2루 주자가 3루를 돌아 홈까지 노렸다. 이미 2회말 3실점한 키움이 추가 실점을 한다면 초반 분위기를 상대에게 넘겨줄 수 있는 위기였다.

이 상황에서 송우현의 어깨가 빛났다. 공을 잡은 송우현은 지체없이 홈으로 송구했다. 공은 노 바운드로 포수 글러브에 들어갔고 홈을 파고들던 두산 장승현은 아웃됐다. 송우현의 시즌 5번째 보살.

송우현은 KBO리그 레전드 송진우의 아들로 올해 키움의 주전 우익수를 맡고 있다. 타격에서는 타율 0.242 1홈런 17타점으로 개선이 필요하지만 수비력은 인정받고 있다.

13일 경기 전에도 홍원기 키움 감독은 송우현의 강한 어깨를 칭찬했다. 홍 감독은 "아직 나이도 어리고 경험도 적다. 톱 클래스는 아니더라도 어깨 능력은 다른 팀 선수들에게 뒤떨어진다고 보지 않는다"고 말했다.

나아가 "우리 팀 보살이 많은데 이는 상대 팀에서도 인지하고 있을 것이다. 우리가 '한 베이스 덜 가게 하는 야구'를 추구하는 것을 감안하면 송우현의 활약은 큰 플러스 요인이 되고 있다"며 흐뭇한 미소를 지었다.

yjra@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