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서울신문

'황희찬 선발' 라이프치히, 아쉬운 포칼 준우승

홍지민 입력 2021. 05. 14. 12:11

기사 도구 모음

황희찬이 선발 출전한 독일 RB라이프치히가 창단 첫 독일축구협회(DFB) 포칼 우승을 다음 기회로 미뤘다.

라이프치히는 14일(한국시간) 독일 베를린 올림픽 경기장에서 열린 2020~21시즌 도르트문트와의 포칼 결승전에서 엘링 홀란드와 제이든 산초에게 각각 멀티골을 내주며 1-4로 졌다.

도르트문트가 전반 5분 만에 산초가 선제골을 넣은 데 이어 28분 홀란드, 46분 산초가 거푸 라이프치히 골문을 열어젖히며 우승컵을 예약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14일 포칼 결승 도르트문트에 1-4 패배
정규리그 포함 3전 전패로 약한 모습
14일 도르트문트와의 독일축구협회 컵 대회 결승에서 분투하고 있는 라이프치히의 황희찬. AP 연합뉴스


황희찬이 선발 출전한 독일 RB라이프치히가 창단 첫 독일축구협회(DFB) 포칼 우승을 다음 기회로 미뤘다.

라이프치히는 14일(한국시간) 독일 베를린 올림픽 경기장에서 열린 2020~21시즌 도르트문트와의 포칼 결승전에서 엘링 홀란드와 제이든 산초에게 각각 멀티골을 내주며 1-4로 졌다.

이로써 2009년 창단한 라이프치히의 창단 첫 포칼 우승의 꿈은 물거품이 됐다. 라이프치히는 올 시즌 분데스리가에서도 준우승 가능성이 크다. 라이프치히는 지난 8일 정규리그에서도 도르트문트에 2-3으로 패하는 등 올시즌 3전 전패의 약한 모습을 보였다.

황희찬은 알렉산데르 쇠를로트와 투톱을 이뤄 선발 출전, 오스트리아 잘츠부르크 시절 투톱을 이뤘던 홀란드와 맞대결했으나 이렇다 할 활약을 보여주지 못하고 후반 시작과 함께 크리스토퍼 은쿤쿠와 교체됐다.

분데스리가 4위를 달리고 있는 도르트문트는 통산 5번째 포칼 우승으로 올시즌 부진을 어느 정도 털어냈다. 도르트문트가 전반 5분 만에 산초가 선제골을 넣은 데 이어 28분 홀란드, 46분 산초가 거푸 라이프치히 골문을 열어젖히며 우승컵을 예약했다. 라이프치히는 후반 26분 다니 올모의 중거리 골로 영패를 모면했다.

홍지민 기자 icarus@seoul.co.kr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