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구

세계일보

NBA 커리 vs 빌, 뜨거운 득점왕 경쟁

송용준 입력 2021. 05. 14. 12:21

기사 도구 모음

미국프로농구(NBA) 2020∼2021시즌 정규리그가 막바지에 접어든 가운데 개인 기록 경쟁도 뜨거워지고 있다.

그중에서도 스테픈 커리(골든스테이트)와 브래들리 빌(워싱턴)이 벌이는 득점왕 경쟁이 가장 치열하다.

 커리와 빌은 나란히 정규리그 2경기씩 남겨 이 결과에 따라 시즌 득점왕의 향방이 정해질 것으로 보인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미국프로농구(NBA) 2020∼2021시즌 정규리그가 막바지에 접어든 가운데 개인 기록 경쟁도 뜨거워지고 있다. 그중에서도 스테픈 커리(골든스테이트)와 브래들리 빌(워싱턴)이 벌이는 득점왕 경쟁이 가장 치열하다. 

빌이 지난 9일 인디애나 페이서스와 경기에서 50점을 쏟아부었고, 커리는 같은 날 오클라호마시티 선더를 상대로 49점을 기록하며 뜨거운 경쟁모드에 돌입했다. 커리가 12일 피닉스와의 경기에서 21점으로 주춤했지만 14일 현재 커리가 평균 31.8점을 넣어 이번 시즌 득점 1위를 달리고 있고 빌은 31.4점으로 그 뒤를 바짝 쫓고 있다. 커리와 빌은 나란히 정규리그 2경기씩 남겨 이 결과에 따라 시즌 득점왕의 향방이 정해질 것으로 보인다. 다만 빌은 왼쪽 햄스트링 부상으로 13일 애틀랜타 호크스와 경기에 결장했고 남은 두 경기도 몸 상태에 따라 출전 여부가 정해진다. 

최근 득점왕 경쟁은 이렇게 치열하지는 않았다.  2019∼2020시즌은 제임스 하든(브루클린)이 34.3점을 넣어 30.5점을 기록한 2위 빌을 3.8점 차이로 제쳤고, 2018∼2019시즌은 역시 하든이 36.1점을 기록하며 2위 폴조지(LA 클리퍼스)의 28점을 무려 8.1점이나 앞섰다. 반면 이번 시즌 득점 1, 2위의 평균 0.4점 차이는 근래 보기 드문 격전에 돌입한 상황이다. ESPN에 따르면 2012∼2013시즌 카멜로 앤서니(포틀랜드)의 28.7점과 케빈 듀랜트(브루클린)의 28.1점 이후 약 8년만에 최대 접전이다.
역대 NBA 득점왕 경쟁이 치열했던 사례는 1977∼1978시즌 조지 거빈(샌안토니오)과 데이비드 톰프슨(덴버)이 꼽힌다. 당시 디트로이트를 상대로 먼저 최종전을 치른 톰프슨이 73점을 넣어 평균 27.15점을 기록했다. 거빈은 더 늦게 시작한 뉴올리언스와 경기에 58점을 넣어야 득점왕이 될 수 있었는데 결국 63점을 올려 27.22점으로 득점 1위를 차지했다. 1993∼1994시즌에도 데이비드 로빈슨(샌안토니오)과 샤킬 오닐(올랜도)의 경쟁이로빈슨 29.8점, 오닐 29.3점으로 1, 2위가 정해졌다.

한편, 정규리그 최우수선수(MVP) 부문은 26.4점, 10.8리바운드, 8.5어시스트를 기록 중인 니콜라 요키치(덴버)가 유력하다는 전망 속에 조엘 엠비드(필라델피아), 커리,야니스 아데토쿤보(밀워키) 등이 경쟁 후보로 지목된다. 

송용준 기자 eidy015@segye.com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