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스포츠조선

'승격이 보인다' MOM 이재성 앞세운 킬, 레겐스부르크에 3대2 역전승

박찬준 입력 2021. 05. 14. 12:38

기사 도구 모음

이재성을 앞세운 홀슈타인 킬이 1부 승격에 바짝 다가섰다.

킬은 13일(현지시각) 독일 킬의 홀슈타인-슈타디온에서 열린 레겐스부르크와의 2020~2021시즌 독일 분데스리가2 28라운드 순연 경기에서 3대2로 승리했다.

더불어 3위 그로이터 퓌르트(승점 58)와 승점 차가 4점인 킬은 오는 16일 치러지는 9위 카를스루에와 33라운드 원정에서 승리하면 최종전 결과에 상관없이 올 시즌 최소 2위 자리를 확보하게 돼 1부 승격에 성공한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진캡처=홀슈타인 킬 페이스북

이재성을 앞세운 홀슈타인 킬이 1부 승격에 바짝 다가섰다.

킬은 13일(현지시각) 독일 킬의 홀슈타인-슈타디온에서 열린 레겐스부르크와의 2020~2021시즌 독일 분데스리가2 28라운드 순연 경기에서 3대2로 승리했다. 시즌 종료까지 2경기를 남긴 2위 킬(승점 62)은 선두 보훔(승점 63)과 격차를 승점 1차로 줄여 역전 우승의 기회를 잡았다. 더불어 3위 그로이터 퓌르트(승점 58)와 승점 차가 4점인 킬은 오는 16일 치러지는 9위 카를스루에와 33라운드 원정에서 승리하면 최종전 결과에 상관없이 올 시즌 최소 2위 자리를 확보하게 돼 1부 승격에 성공한다.

킬의 이재성은 2선 공격형 미드필더로 선발 출전해 후반 추가시간 교체될 때까지 사실상 풀타임을 소화하면서 팀이 1-2로 끌려가던 후반 34분 동점골 어시스트까지 성공해 팀 승리에 큰 힘을 보탰다.

킬의 출발은 불안했다. 전반 17분 만에 핸드볼 반칙으로 내준 페널티킥 상황에서 레겐스부르크의 안드레아스 알베르스에게 선제골을 내준 킬은 전반 20분 골지역 오른쪽 구석에서 핀 바르텔스가 오른발 슛으로 동점골을 터트려 균형을 맞췄다.

전반을 1-1로 마친 킬은 후반 30분 중원에서 내준 프리킥 상황에서 레겐스부르크의 알비온 브레네치에게 실점하며 다시 끌려갔다. 킬은 후반 34분 왼쪽 코너킥 상황에서 이재성이 골지역 오른쪽에서 머리로 투입한 볼을 시몬 로렌츠가 골지역 정면에서 헤더로 동점골을 터트리며 2-2 동점을 만들었다. 이재성의 리그 6호 도움이었다. 이날 도움으로 이재성은 이번 시즌 정규리그 공격포인트를 11개(5골 6도움)로 늘렸다. DFB 포칼에서 따낸 2골까지 합치면 이번 시즌 공격포인트는 13개(7골 6도움)다.

기세가 오른 킬은 후반 38분 알렉산데르 뮈흘링의 역전 결승골이 이어지며 3대2 역전승에 마침표를 찍었다. 경기가 끝난 뒤 후스코어드닷컴은 이재성에게 양 팀을 통틀어 가장 높은 평점 8을 주며 '맨 오브 더 매치'로 선정했다. 이날 후반 추가시간 교체될 때까지 11.59㎞를 달린 이재성은 팀에서 가장 많은 키패스 3개에 76%의 패스 성공률을 기록했다.

박찬준 기자 vanbasten@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