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마이데일리

2위 울산, 호랑이굴에서 3위 수원과 대결

입력 2021. 05. 14. 12:39

기사 도구 모음

울산이 수원을 호랑이굴로 불러들여 승리를 노린다.

울산은 16일 오후 4시 30분 문수축구경기장에서 수원과 하나원큐 K리그1 2021 16라운드 홈경기를 치른다.

최근 4경기 연속 무패(1승 3무)를 달리며 승점 26점으로 2위에 올라 있는 울산은 3위 수원(승점 25점)과 격돌한다.

지난달 수원 원정에서 0-3으로 패배한 울산은 이번 홈경기에서 당시 패배를 설욕한다는 의지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마이데일리 = 김종국 기자] 울산이 수원을 호랑이굴로 불러들여 승리를 노린다.

울산은 16일 오후 4시 30분 문수축구경기장에서 수원과 하나원큐 K리그1 2021 16라운드 홈경기를 치른다. 최근 4경기 연속 무패(1승 3무)를 달리며 승점 26점으로 2위에 올라 있는 울산은 3위 수원(승점 25점)과 격돌한다.

지난달 수원 원정에서 0-3으로 패배한 울산은 이번 홈경기에서 당시 패배를 설욕한다는 의지다. 울산은 지난 12일 열린 강원과의 원정 경기에서 무서운 뒷심을 발휘했다. 전반 14분 선제골을 내줬지만 44분 김태환의 크로스를 원두재가 헤딩골로 연결해 균형을 맞췄다. 후반 6분 페널티킥을 내주며 골을 허용했으나 후반전 추가시간 불투이스가 극적인 동점골을 터트려 2-2 무승부를 기록했다. 원두재는 K리그 데뷔 골을 신고했고 김태환은 광주전을 포함해 최근 2경기에서 3어시스트를 기록했다.

울산은 유스 출신 22세 이하(U-22) 카드 김민준의 활약에 기대를 걸고 있다. 김민준은 올 시즌 K리그1 13경기에 출전해 3골을 기록 중이다. “영플레이어상이 욕심 난다”고 했던 김민준은 경쟁자인 수원의 정상빈과 맞대결을 펼친다.

울산 홍명보 감독은 “강원과 원정 경기는 전반적으로 나쁘지 않았다. 끝까지 최선을 다해 골을 넣었고 어려운 상황에서 승점을 획득해 만족한다”며 “최근 상승세를 타고 있는 수원을 상대로 좋은 결과를 얻을 수 있도록 잘 준비하겠다”는 출사표를 던졌다.

저작권자 ⓒ 마이데일리.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