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마이데일리

수원 최성근, 프렌테 트리콜로와 함께 300만원 기부

입력 2021. 05. 14. 12:50

기사 도구 모음

수원의 최성근과 서포터스 프렌테 트리콜로가 수원시에 300만원을 기부했다.

수원의 최성근은 지난달 21일 열린 대구전에서 퇴장을 당해 벌금 150만원 징계를 받은 가운데 프렌테 트리콜로는 최성근을 위해 자발적으로 모금 운동을 진행했다.

최성근은 프렌테 트리콜로가 벌금 150만원을 내고 남은 잔여 모금을 뜻깊은 곳에 기부할 예정이라는 소식을 전해듣고 본인도 동참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최성근과 프렌테 트리콜로는 각각 150만원씩, 총 300만원을 수원시에 기부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마이데일리 = 김종국 기자] 수원의 최성근과 서포터스 프렌테 트리콜로가 수원시에 300만원을 기부했다.

수원의 최성근은 지난달 21일 열린 대구전에서 퇴장을 당해 벌금 150만원 징계를 받은 가운데 프렌테 트리콜로는 최성근을 위해 자발적으로 모금 운동을 진행했다. 최성근은 프렌테 트리콜로가 벌금 150만원을 내고 남은 잔여 모금을 뜻깊은 곳에 기부할 예정이라는 소식을 전해듣고 본인도 동참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최성근과 프렌테 트리콜로는 각각 150만원씩, 총 300만원을 수원시에 기부했다. 기부금은 여름나기 캠페인으로 취약계층 냉방비 지원에 사용될 예정이다.

수원 구단은 최성근 벌금 모금에 참여한 팬들에게 감사한 마음을 담아 빅버드 연간회원 월에 모금한 팬들의 이름을 올 시즌이 끝날 때까지 게시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 마이데일리.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