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스포츠조선

[공식발표] FC서울 선수단 격리 끝! 전원 음성 판정→14일 훈련 소집..황현수는 추가검사 계획

윤진만 입력 2021. 05. 14. 13:08 수정 2021. 05. 14. 13:21

기사 도구 모음

FC 서울이 확진자 황현수를 제외한 선수단 전원이 음성 판정을 받고 다시 모인다.

지난 13일 코로나19 재검사를 받은 코치진, 운영팀 관계자, 선수들은 14일 개별적으로 음성 판정 통보를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서울은 지난 2일 수비수 황현수가 지인과 만남을 통해 코로나에 감염되면서 지난 4월30일 성남전에 참가하며 접촉자로 분류된 선수단 멤버들이 모두 자가격리에 돌입한 바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진제공=한국프로축구연맹

[스포츠조선 윤진만 기자]FC 서울이 확진자 황현수를 제외한 선수단 전원이 음성 판정을 받고 다시 모인다.

지난 13일 코로나19 재검사를 받은 코치진, 운영팀 관계자, 선수들은 14일 개별적으로 음성 판정 통보를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따라 원래 계획한 대로 오후 3시 구리GS챔피언스파크에 소집해 곧바로 오는 23일 강원FC 원정경기 준비에 돌입한다.

서울은 지난 2일 수비수 황현수가 지인과 만남을 통해 코로나에 감염되면서 지난 4월30일 성남전에 참가하며 접촉자로 분류된 선수단 멤버들이 모두 자가격리에 돌입한 바 있다.

격리시설에서 머물던 황현수는 보건당국으로부터 '전파력 없는 무증상 양성 상태'란 소견을 받고 13일 격리가 해제돼 자택으로 돌아갔다. 구단은 "추가 검사와 함께 향후 상황을 면밀히 살펴보면서 신중하게 황현수의 훈련 복귀 시점을 결정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프로축구연맹의 코로나 대응 수칙에 따라 서울과 성남의 경기는 4경기씩 뒤로 밀렸다. 서울은 일주일간 훈련을 통해 컨디션을 끌어올린 뒤 강원 원정을 떠나 8경기만에 승리를 노린다.
윤진만 기자 yoonjinman@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