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서울신문

'내친 김에 최고 성적 낼까' 이경훈, 바이런 넬슨 첫날 1위에 2타차 공동 7위

홍지민 입력 2021. 05. 14. 13:36

기사 도구 모음

이경훈(30)이 미프로골프(PGA)투어 AT&T 바이런 넬슨(총상금 810만 달러) 첫날 선두권에 올랐다.

이경훈은 14일(한국시간) 텍사스주 매키니의 TPC 크레이그 랜치(파72)에서 열린 대회 1라운드에서 버디 8개와 보기 1개를 묶어 7언더파 65타를 쳤다.

지난해 코로나19로 대회가 취소되는 바람에 디펜딩 챔피언 자격으로 출전한 2019년 우승자 강성훈(34)은 5언더파 67타 공동 34위로 1라운드를 마쳤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경훈. AP 연합뉴스


이경훈(30)이 미프로골프(PGA)투어 AT&T 바이런 넬슨(총상금 810만 달러) 첫날 선두권에 올랐다.

이경훈은 14일(한국시간) 텍사스주 매키니의 TPC 크레이그 랜치(파72)에서 열린 대회 1라운드에서 버디 8개와 보기 1개를 묶어 7언더파 65타를 쳤다. 18번홀 이글 포함 9언더파를 친 조던 스피스와 J.J 스폰(이상 미국)에 2타 뒤진 공동 7위다.

2018년 PGA 투어 데뷔 이후 지난 2월 피닉스오픈 준우승이 역대 최고 성적인 이경훈은 석 달 만에 역대 최고 성적 경신을 노리게 됐다. 이경훈은 “아이언 샷이 너무 잘 됐다. 최근 좋지 않았던 퍼트도 오늘은 좋았다”고 말했다.

한국 선수 중에서는 6언더파 66타의 김시우(26)가 공동 19위에 올랐다. 지난해 코로나19로 대회가 취소되는 바람에 디펜딩 챔피언 자격으로 출전한 2019년 우승자 강성훈(34)은 5언더파 67타 공동 34위로 1라운드를 마쳤다. ‘맏형’ 최경주(51)는 4언더파 68타 공동 54위에 올라 이번 시즌 들어 여섯 번째 컷 통과를 바라보게 됐다.

아시아 첫 마스터스 우승자 마쓰야마 히데키(일본)와 세계 3위 욘 람(스페인)은 나란히 4언더파 68타를 쳤다.

홍지민 기자 icarus@seoul.co.kr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