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스포츠조선

"마음껏 꿈 펼치길"..'양승호 총괄단장' 고양 위너스, 미스터피자와 특별한 동행

이종서 입력 2021. 05. 14. 14:00

기사 도구 모음

독립야구단 고양 위너스와 미스터피자가 손을 잡았다.

미스터피자는 양승호 전 롯데 자이언츠 감독이 총괄단장으로 있는 독립야구단 고양 위너스에 후원금 3000만원을 전달했다.

미스터피자는 고양 위너스의 홈구장인 에이스볼파크를 방문하는 야구팬들을 위한 풍성한 이벤트도 마련했다.

고양 위너스는 비영리사단법인으로 2017년 12월 고양시를 연고로 창단된 국내 4번째 독립야구단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양승호 총괄단장과 김장헌 이사장, MP그룹 이종영 대표이사와 김근욱 부사장(왼쪽부터). MP그룹 제공

[스포츠조선 이종서 기자] 독립야구단 고양 위너스와 미스터피자가 손을 잡았다.

미스터피자는 13일 서울시 서초구 방배동 MP그룹 본사에서 후원금 전달식을 열었다. 미스터피자는 양승호 전 롯데 자이언츠 감독이 총괄단장으로 있는 독립야구단 고양 위너스에 후원금 3000만원을 전달했다. 독립야구 대중화 및 인재 양성을 위한 아낌없는 지원을 약속했다.

후원금은 야구용품 구입, 경기장 유지보수, 선수 경기력 향상 지원 등의 용도로 쓰일 예정이다. 코로나19로 위축된 독립야구 현장으로 활기를 불어넣고 인프라 개선을 통한 훈련 환경 개선에도 보탬이 될 전망이다.

미스터피자는 고양 위너스의 홈구장인 에이스볼파크를 방문하는 야구팬들을 위한 풍성한 이벤트도 마련했다. 외야 펜스 일부분을 '미스터피자 홈런존'으로 지정하고, 홈경기에서 홈런이 나올 시 피자 시식권을 증정한다.

현장에서는 따끈한 피자를 맛볼 수 있는 피자트럭 '드림카'를 활용한 이벤트도 마련한다. 드림카는 현장에서 즉시 조리가 가능한 미스터피자 전용 피자 트럭으로, 캠핑, 스포츠 행사, 소외지역 등 전국을 누비고 있다.

고양 위너스는 비영리사단법인으로 2017년 12월 고양시를 연고로 창단된 국내 4번째 독립야구단이다. 프로 무대의 벽을 넘지 못한 젊은 선수들의 사회 진출을 도우는 한편, 다시 한번 프로로 뛰어들 수 있는 길을 열어주고 있다.

미스터피자 관계자는 "10년 전 꿈을 품고 미스터피자 아르바이트를 시작한 청년들이 현재 점장으로 성장한 것처럼 사회 각계각층의 청년들이 마음껏 꿈을 펼칠 수 있도록 돕는 것이 미스터피자의 비전"이라면서 "이번 후원을 통해 코로나19로 어려운 환경 속에서도 야구를 향한 열정 하나로 구슬땀을 흘리고 있는 청춘들에게 희망의 메시지를 전하고 싶다"고 밝혔다.
이종서 기자 bellstop@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