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일간스포츠

"케인이 남으면 모자를 만져줘" 팬 요청에 알리의 행동은?

김도정 입력 2021. 05. 14. 15:39 수정 2021. 05. 14. 15:55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진 = 델레 알리 SNS 라이브 방송 캡쳐

토트넘 홋스퍼의 델리 알리(25)가 최근 붉어진 해리 케인(27)의 거취에 대한 약간의 단서를 줬다.

알리는 13일(현지시간) 인스타그램 라이브 방송을 통해 팬들과 Q&A 시간을 가졌다.

활발한 Q&A 시간을 갖던 알리는 한 팬으로부터 "만약 케인이 남는다면 모자를 만져 달라"는 요청을 들었다.

당황스러울 법도 했던 질문이었지만 알리는 의미심장한 표정을 지은 뒤 가볍게 모자를 만졌다.

케인이 토트넘에 남는단 뜻이었다.

물론 우연의 일치일 수도 있으며 알리의 이 행동에 공신력이 있는 것도 아니다.

하지만 알리의 '모자 힌트' 이후 팬들의 "이제 행복하다", "케인이 우리와 함께한다" 등의 반응으로 보아 알리는 토트넘 팬들에게 적어도 즐거운 하루 정도는 선사한 듯하다.

김도정 기자

ⓒ일간스포츠(https://isplus.joins.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