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구

중앙일보

페퍼저축은행 특별지명 완료.. 지민경, 이한비 창단멤버

김효경 입력 2021. 05. 14. 15:42 수정 2021. 05. 14. 15:49

기사 도구 모음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5명의 선수 영입, 현대건설에선 선택하지 않아
김형실 페퍼저축은행 감독. [연합뉴스]

여자배구 신생구단 페퍼저축은행이 창단 특별지명을 마무리했다.

페퍼저축은행은 지난 10일 V리그 여자부 6개 팀으로부터 보호선수(9명) 명단을 넘겨받았다. 한국배구연맹(KOVO)은 이사회를 통해 창단팀인 페퍼저축은행에게 6개 구단으로부터 1명의 선수를 지명할 수 있도록 했다. 페퍼저축은행은 이한비(26·흥국생명)·지민경(24·KGC인삼공사)·최민지(21·도로공사)·이현(20·GS칼텍스)·최가은(20·IBK기업은행)을 선택했다. 현대건설에서는 선수를 선택하지 않았다.

김형실 페퍼저축은행 감독은 즉시전력도 중요하지만 팀 컬러에 맞춰 젊은 선수들 위주로 선발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실제로 다섯 선수의 평균연령은 22.2세다. 이한비와 지민경을 제외한 세 선수는 주전으로 뛴 경험이 거의 없다.

가장 눈길이 가는 선수는 역시 지민경이다. 전 국가대표 지경희의 조카인 지민경은 2016~17시즌 1라운드 전체 2순위로 지명됐다. 인삼공사에서 주전 레프트로 뛰기도 했으나 지난해엔 부상 여파 등으로 12경기 출전에 그쳤다. 이한비 역시 주전 경쟁을 펼칠 것으로 보인다. 이한비는 2015~16시즌 흥국생명에 입단해 백업 레프트로 자주 출전했다. 외국인선수 드래프트에서 지명된 엘리자벳(헝가리)과 두 선수가 공격을 이끌 것으로 보인다.

세터 이현은 프로 3년차, 센터 최민지와 최가은은 2년차다. 페퍼저축은행은 외국인선수 엘리자벳(헝가리)을 포함해 6명의 선수를 구성했다. 이후 2021-22시즌 신인 드래프트를 통해 신인 선수를 뽑는다. 페퍼저축은행은 8명의 선수를 우선지명할 수 있다. 미계약 자유계약선수(FA)를 포함해 임의탈퇴 신분 선수 영입도 가능하다.

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Copyrightⓒ중앙일보 All Rights Reserved.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