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스포탈코리아

"넘어지면 밥 안 줘!" SON 비판한 솔샤르.. 정작 브루누는 뒹굴다가 뭇매

김희웅 입력 2021. 05. 14. 19:05

기사 도구 모음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전설 로이 킨이 브루누 페르난데스의 태도를 강력히 비판했다.

맨유는 14일 영국 맨체스터 올드 트래포드에서 열린 2020/2021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34라운드 순연 경기에서 리버풀에 2-4로 대패했다.

경기를 지켜본 전설 로이 킨은 페르난데스를 질타했다.

로이 킨은 영국 '스카이스포츠'를 통해 "나는 페르난데스를 비판하겠다. 그는 경기장에서 절반의 시간을 울면서 보냈다. 태클이 들어올 때마다 뒹굴었다"라고 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탈코리아] 김희웅 인턴기자=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전설 로이 킨이 브루누 페르난데스의 태도를 강력히 비판했다.

맨유는 14일 영국 맨체스터 올드 트래포드에서 열린 2020/2021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34라운드 순연 경기에서 리버풀에 2-4로 대패했다. 라이벌 리버풀은 이날 승리로 다음 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진출을 기대할 수 있게 됐다.

시작은 좋았다. 맨유는 전반 10분 페르난데스가 페널티 박스 오른쪽에서 때린 아웃프런트 슈팅이 리버풀 나다니엘 필립스의 다리에 맞고 골문으로 들어갔다. 하지만 전반 34분 디오고 조타에게 동점골을 허용한 것을 시작으로 호베르트 피르미누, 모하메드 살라에게 거푸 실점하며 쓰라린 역전패를 당했다.

경기를 지켜본 전설 로이 킨은 페르난데스를 질타했다. 단순 활약 때문만이 아니라 태도에 문제가 있다고 봤다.

로이 킨은 영국 ‘스카이스포츠’를 통해 “나는 페르난데스를 비판하겠다. 그는 경기장에서 절반의 시간을 울면서 보냈다. 태클이 들어올 때마다 뒹굴었다”라고 했다.

실제 페르난데스는 1-1로 팽팽하던 전반 추가시간, 리버풀 박스 안에서 폴 포그바의 패스를 받아 슈팅을 때린 뒤 넘어졌다. 큰 접촉은 없었지만, 계속해서 잔디에 쓰러져 뒹굴었다. 심판은 반칙이 아니라고 판단했고 경기는 진행됐다.

이후 리버풀은 역습 과정에서 반칙을 얻어냈고, 경기가 중단되자 페르난데스는 쓰러져 있던 게 무색할 정도로 잘 걸었다. 이어진 프리킥에서 피르미누의 역전골이 터졌고, 분위기는 리버풀 쪽으로 급격히 기울었다. 로이 킨이 이 부분을 지적한 것.

페르난데스가 뒹군 것은 과거 올레 군나르 솔샤르 감독의 발언을 생각나게 하는 장면이었다. 솔샤르 감독은 지난달 12일 토트넘 홋스퍼와의 경기를 마친 후 “만약 내 아들(SON)이 3분 동안 넘어져 있고, 10명의 동료가 와서 일으켜 줘야 한다면, 난 밥을 주지 않을 것”이라며 손흥민 저격 발언을 했다.

당시 손흥민은 스콧 맥토미니와 경합 과정에서 얼굴을 가격당했고 고통을 호소하며 쓰러졌지만, 경기는 이어졌고 에딘손 카바니의 골까지 터졌다. 그러나 주심은 VAR을 통해 맥토미니의 파울을 선언했고, 득점은 취소됐다. 솔샤르 감독은 경기 후, 넘어져 있던 손흥민에 대해 공개적으로 분노를 표했다.

솔샤르 감독은 이후 인터뷰에서도 “우린 원칙대로 이기길 원한다. 누군가 그렇지 않다고 말하는 건 아니다. 감독들은 정당한 방법으로 승리하는 걸 원한다”라며 손흥민이 넘어진 게 옳지 않았다는 말씨로 말한 바 있다.

리버풀전에서 페르난데스의 행동을 보면 솔샤르 감독의 과거 발언은 분명 모순적이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취재문의 sportal@sportalkorea.co.kr | Copyright ⓒ 스포탈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 ⓒ 스포탈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