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마이데일리

'실책 또 실책' 삼성, 진짜 치명적 실책은 기록지에 없었다 [MD포인트]

입력 2021. 05. 14. 21:12

기사 도구 모음

데자뷰였다.

치열한 승부 끝에 석패를 당한 삼성의 결정적 패인은 '기록되지 않은 실책'이었다.

삼성은 이날 실책을 쏟아냈다.

공식적으로 실책은 아니었지만, LG와의 승차를 3.5경기까지 벌릴 수 있는 일전이었다는 것을 감안하면 삼성 입장에서 '기록되지 않은 실책' 이상의 타격을 입은 한 장면이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마이데일리 = 잠실 최창환 기자] 데자뷰였다. 치열한 승부 끝에 석패를 당한 삼성의 결정적 패인은 ‘기록되지 않은 실책’이었다.

삼성 라이온즈는 14일 서울잠실구장에서 열린 LG 트윈스와의 2021 신한은행 SOL KBO리그 원정경기에서 3-4 석패를 당했다. 2연승 및 LG전 3연승에 제동이 걸린 1위 삼성은 2위 LG에 1.5경기차로 쫓기게 됐다.

삼성은 이날 실책을 쏟아냈다. 2-1로 맞은 3회말 연달아 나온 실책이 우선적으로 아쉬웠다. 데이비드 뷰캐넌은 선두타자 홍창기의 내야 땅볼을 유도했지만, 유격수 김지찬이 단번에 송구하지 못해 실책에 의한 출루를 내줬다. 이어 1사 2루서 김현수에게 동점 2루타를 맞은 후에는 유격수 송구 실책까지 겹쳐 1사 3루 위기까지 맞았다. 결국 삼성은 2사 3루서 이천웅에게 1타점 적시타를 맞아 주도권을 넘겨줬다.

이후 끌려 다니던 삼성은 6회초에 승부를 원점으로 되돌렸다. 무사 1, 3루 찬스서 강한울이 희생플라이를 때려 3-3 동점을 만들었다. 이어 6회말 선두타자 채은성에게도 3루수 송구 실책에 의한 출루를 내줬지만, 1사 1, 2루 위기서 LG의 후속타를 봉쇄했다. 실책이 쏟아진 가운데 실점을 최소화한 뷰캐넌은 마운드에서 내려가며 포효했다.

하지만 치명적인 수비는 따로 있었다. 삼성은 3-3으로 맞선 7회말에 구원투수로 임현준을 투입했고, 선두타자 정주현이 만든 타구는 우익수 방면으로 향했다. 플라이 처리하는 데에 있어 까다로운 타구가 아니었지만, 우익수 구자욱은 순간적으로 공이 보이지 않는 듯한 동작을 취하며 타구를 놓쳤다.

공식적인 기록은 실책이 아니었다. 전력질주한 정주현의 3루타로 인정됐다. 눈 깜짝할 사이 무사 3루 위기에 놓인 삼성은 결국 홍창기에게 1타점 적시타를 맞아 다시 주도권을 넘겨줬다. 양 팀의 명암을 가른 결승득점이었다.

데자뷰였다. 구자욱은 최근 KT 위즈를 상대로 치른 주중 3연전에서도 비슷한 타구를 놓쳐 아쉬움을 삼킨 바 있다. 14일 LG전은 직접적인 패인으로 연결된 수비였기에 더욱 아쉬움이 짙게 남았다. 공식적으로 실책은 아니었지만, LG와의 승차를 3.5경기까지 벌릴 수 있는 일전이었다는 것을 감안하면 삼성 입장에서 ‘기록되지 않은 실책’ 이상의 타격을 입은 한 장면이었다.

저작권자 ⓒ 마이데일리.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