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스포츠조선

'리빌딩의 정수' 레스터, '287억' 들여 '4132억' 벌어 '6834억' 짜리 스쿼드 만들었다

박찬준 입력 2021. 05. 16. 01:34 수정 2021. 05. 16. 11:32

기사 도구 모음

리빌딩은 레스터시티처럼.

2015~2016시즌 드라마 같은 우승에 성공한 레스터시티는 이제 어엿한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의 강팀 중 하나다.

매 시즌 빅4의 위치를 위협하고 있는 레스터시티는 올 시즌에도 리그 3위를 달리며, 유럽챔피언스리그 진출에 성큼 다가섰다.

16일 영국 일간지 더선에 따르면, 레스터시티는 핵심 선수 5명을 보내며, 무려 2억6000만파운드(약 4132억원)를 벌어들였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진캡처=더선

[스포츠조선 박찬준 기자]리빌딩은 레스터시티처럼.

2015~2016시즌 드라마 같은 우승에 성공한 레스터시티는 이제 어엿한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의 강팀 중 하나다. 매 시즌 빅4의 위치를 위협하고 있는 레스터시티는 올 시즌에도 리그 3위를 달리며, 유럽챔피언스리그 진출에 성큼 다가섰다. 16일(이하 한국시각)에는 첼시를 제압하고 사상 처음으로 FA컵 우승에 성공했다. 지난 우승이 말그대로 기적 같은, '깜짝' 우승이었다면, 최근의 성과는 이유가 있다. 철저한 계획 하에 이루어진 성공적인 리빌딩이다.

16일 영국 일간지 더선에 따르면, 레스터시티는 핵심 선수 5명을 보내며, 무려 2억6000만파운드(약 4132억원)를 벌어들였다. 은골로 캉테, 대니 드링크워터, 벤 칠월을 첼시로 보내며 각각 3000만, 4000만, 5000만파운드, 총 1억2000만파운드를 벌었다. 해리 매과이어를 맨유로 보내며 8000만파운드를 챙겼고, 리야드 마레즈를 맨시티로 이적시키며 6000만파운드를 벌어들였다.

재밌는 것은 이들을 데려오면서 쓴 금액에 1800만파운드(약 287억원) 밖에 되지 않는다는 점이다. 캉테를 캉에서 데려올때 쓴 이적료는 불과 600만파운드, 마레즈는 르 하브에서 영입할때 든 금액은 100만파운드 밖에 되지 않는다. 매과이어를 셰필드에서 영입할때 1000만파운드를 쓴게 그나마 거액이고, 칠월은 구단 유스 출신으로 든 돈이 없었다.

레스터시티는 이렇게 번 돈을 바탕으로 현명하게 투자했다. 제임스 매디슨, 유리 틸레망스, 윌프리드 은디디, 차글라 쇠윈쥐, 웨슬리 포파나, 하비 반스 등으로 새롭게 스쿼드를 꾸렸다. 캉테와 마레즈라는 보물을 건져낸 레스터시티 스카우트팀의 눈은 이번에도 정확했다. 매디슨, 은디디를 영입하기 위해 쓴 이적료는 각각 2000만파운드, 포파나는 3000만파운드였다. 하지만 이들의 현재 가치는 5000만파운드를 훌쩍 넘는다. 포파나의 경우 최근 맨유와 8000만파운드 규모의 이적설도 나왔다. 지금 레스터시티의 가치는 4억3000만파운드(약 6834억원·트랜스퍼마르크트 기준)로 평가받는다. 가치가 이렇다는거지, 실제 이적시장에 선수들을 내보낼 경우 훨씬 더 큰 금액을 벌 수 있다. 성적과 돈, 두마리 토끼를 모두 잡은 레스터시티다.

박찬준 기자 vanbasten@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