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OSEN

'드디어 40골' 레반도프스키, 알츠하이머 투병중 뮐러 존경

우충원 입력 2021. 05. 16. 04:45

기사 도구 모음

로베르트 레반도프스키가 전설적인 게르트 뮐러에 대한 예우를 갖췄다.

바이에른 뮌헨은 15일(한국 시각) 독일 프라이부르크 슈바르츠발트 슈타디온에서 열린 SC프라이부르크와의 2020-2021시즌 분데스리가 33라운드에서 2-2로 비겼다.

로베르트 레반도프스키는 전반 26분 페널티킥으로 선제골을 터트렸다.

지난 1971-1972 시즌 게르트 뮐러가 세운 40골과 어깨를 나란히 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OSEN=우충원 기자] 로베르트 레반도프스키가 전설적인 게르트 뮐러에 대한 예우를 갖췄다. 

바이에른 뮌헨은 15일(한국 시각) 독일 프라이부르크 슈바르츠발트 슈타디온에서 열린 SC프라이부르크와의 2020-2021시즌 분데스리가 33라운드에서 2-2로 비겼다. 이미 우승을 확정지은 뮌헨은 1위를 지켰고, 프라이부르크는 승점 45가 됐다.

로베르트 레반도프스키는 전반 26분 페널티킥으로 선제골을 터트렸다. 지난 1971-1972 시즌 게르트 뮐러가 세운 40골과 어깨를 나란히 했다.  

분데스리가는 잉글랜드나, 스페인, 이탈리아 등과 같은 리그에 비해 1부리그 팀수가 적다. 따라서 한 시즌 리그 경기 수도 적어 40골이 갖는 의미가 더 클 수밖에 없다.

올시즌 28경기에 출전했다. 출전한 경기 중 4경기를 제외하고 24경기에서 1골 이상을 기록했다. 2골 이상을 기록한 경기도 10경기에 이른다. 

레반도프스키는 올시즌 득점왕을 사실상 예약했다. 2위 안드레 실바(프랑크푸르트)가 26골인 만큼 득점왕은 확정적이다. 올시즌 분데스리가 득점왕에 오르면 총 6번째가 된다. 게르트 뮐러는 통산 7차례 득점왕에 오른 바 있다. 

레반도프스키는 득점 후 유니폼을 들어 올리는 세리머니를 펼쳤다. 그 안에는 '4EVER GERD'라고 적혀있었다. '40+Forever GERD'로 뮐러에 대한 존경심을 표출한 것. 뮐러는 현재 알츠하미어 투병중이다. 레반도프스키는 전설적인 공격수에 대한 예의를 갖췄다.       / 10bird@osen.co.kr

[사진] SNS 캡처. 

Copyright ⓒ 한국 최고의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OSEN(www.osen.co.kr)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