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스포츠조선

지단 감독 사퇴하면, 레알 회장이 새 감독으로 지목한 이 사람

김용 입력 2021. 05. 16. 07:24

기사 도구 모음

카를로 안첼로티 에버튼 감독이 레알 마드리드 새 감독 후보로 급부상하고 있다는 소식이다.

영국 매체 '미러'는 지단 감독의 미래에 관해 여러 추측이 나오고 있는 가운데, 지단 감독이 레알을 떠날 경우 레알 플로렌티노 페레즈 회장은 안첼로티 감독을 후임으로 지목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AP Photo/Lindsey Parnaby, Pool)<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스포츠조선 김 용 기자] 지단 감독 떠나면, 레알의 새 감독 후보는 누구?

카를로 안첼로티 에버튼 감독이 레알 마드리드 새 감독 후보로 급부상하고 있다는 소식이다.

레알을 이끄는 지네딘 지단 감독은 이번 시즌 종료 후 자진 사임을 선택하며 팀을 떠날 것이라는 얘기가 돌고 있다. 최근 현지 언론들이 이 사실을 보도하고 있고, 이미 지단 감독이 선수단에 이별을 통보했다는 소식도 나왔다. 항간에는 지단 감독이 손흥민의 토트넘 차기 감독이 될 수 있다는 주장도 나오고 있다.

영국 매체 '미러'는 지단 감독의 미래에 관해 여러 추측이 나오고 있는 가운데, 지단 감독이 레알을 떠날 경우 레알 플로렌티노 페레즈 회장은 안첼로티 감독을 후임으로 지목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안첼로티 감독은 2013년부터 2015년까지 레알 감독직을 수행한 바 있다. 당시 유럽챔피언스리그와 코파 델 레이 우승컵을 팀에 선물했었다. 이후 레알을 떠난 안첼로티 감독은 바이에른 뮌헨, 나폴리 감독직을 역임했고 2019년 12월부터 에버튼 지휘봉을 잡아 이후 64경기 중 30경기 승리를 이끌고 있다.

한편, 안첼로티 감독이 후보로 떠오르기 전 구단 레전드 출신 라올 곤잘레스와 유벤투스를 떠난 뒤 여러 팀의 감독 후보로 거론되고 있는 마리밀리아노 알레그리 감독이 레알의 새 감독 후보로 소개됐다. 지단 감독이 떠나면 이 3명이 최종 후보로 경합을 벌일 전망이다.

김 용 기자 awesome@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