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스포츠조선

'21골-13도움, 통계수치를 봐, 의심할 거 없어' 토트넘 임시 감독 "올해의 선수상은 케인이다"

노주환 입력 2021. 05. 16. 09:00

기사 도구 모음

"21골-13도움, 케인이 가장 영향력있는 선수다."

메이슨 감독은 "케인은 이번 시즌 EPL에서 가장 영향력있는 선수였다. 가장 많은 골과 도움을 기록 중이다. 최고의 개인상이 있다면 그가 받아야 한다. 케인은 지난 5~6년간 꾸준했다. 이번 시즌도 다르지 않았다. 개인상은 팀이 아닌 선수에게 돌아가는 것이다. 그가 만든 통계 수치가 최고의 선수라는 걸 보여주고 있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케인 AFP연합뉴스
EPL 득점 도움 순위, 16일 오전 7시 현재 캡처=EPL 홈페이지

[스포츠조선 노주환 기자]"21골-13도움, 케인이 가장 영향력있는 선수다."

토트넘 임시 사령탑 라이언 메이슨 감독이 이번 시즌 EPL '올해의 선수상'은 당연히 토트넘 간판 스타 해리 케인(28)이 받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토트넘이 팀 성적은 부진하지만 케인이 이번 2020~2021시즌 보여준 활약상은 지금까지 최고였다. 16일 오전 7시 현재, 케인은 21골로 득점 공동 1위이고, 13도움으로 어시스트 1위다. 지금 페이스라면 이번 시즌 득점-도움왕을 동시에 차지할 수 있다. 이런 경우는 흔치 않다. 그런데 토트넘(현재 7위)이 팀으로 부진하면서 케인의 이런 빛나는 개인 성적도 일정 부분 평가절하되고 있다. 대신 2위 맨유 브루노 페르난데스, 조기 우승을 확정한 맨시티의 데브라이너, 후벤 디아스, 귄도안 등이 올해의 선수상 후보로 물망에 올라 있다.

메이슨 감독은 "케인은 이번 시즌 EPL에서 가장 영향력있는 선수였다. 가장 많은 골과 도움을 기록 중이다. 최고의 개인상이 있다면 그가 받아야 한다. 케인은 지난 5~6년간 꾸준했다. 이번 시즌도 다르지 않았다. 개인상은 팀이 아닌 선수에게 돌아가는 것이다. 그가 만든 통계 수치가 최고의 선수라는 걸 보여주고 있다"고 말했다.

케인과 함께 토트넘 공격을 이끌고 있는 손흥민은 리그 17골-10도움을 기록 중이다. 득점 도움 둘다 4위에 랭크돼 있다.

토트넘은 16일 오후 10시5분(한국시각) 홈에서 울버햄턴과 리그 경기를 갖는다. 그리고 애스턴빌라전(20일) 레스터시티전(24일)이 남게 된다.
노주환 기자 nogoon@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