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야구

스포티비뉴스

"양현종 딱 맞아"..TEX, 아리하라 대체 선발로 낙점하나

김민경 기자 입력 2021. 05. 16. 09:33

기사 도구 모음

"확정하진 않았지만, 지금으로선 양현종이 그 자리에 들어갈 것 같다."

크리스 우드워드 텍사스 레인저스 감독이 16일(이하 한국시간) 휴스턴 애스트로스와 원정 경기에 앞서 양현종(33)의 시즌 2번째 선발 등판 가능성을 언급했다.

우드워드 감독은 오는 20일 뉴욕 양키스와 홈경기 선발투수를 정했냐는 질문에 "확정하진 않았지만, 양현종이 그 자리에 들어갈 수 있다. 현재 양현종에게 딱 맞을 것 같다"고 이야기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 텍사스 레인저스 양현종 ⓒ 조미예 특파원

[스포티비뉴스=김민경 기자] "확정하진 않았지만, 지금으로선 양현종이 그 자리에 들어갈 것 같다."

크리스 우드워드 텍사스 레인저스 감독이 16일(이하 한국시간) 휴스턴 애스트로스와 원정 경기에 앞서 양현종(33)의 시즌 2번째 선발 등판 가능성을 언급했다.

우드워드 감독은 오는 20일 뉴욕 양키스와 홈경기 선발투수를 정했냐는 질문에 "확정하진 않았지만, 양현종이 그 자리에 들어갈 수 있다. 현재 양현종에게 딱 맞을 것 같다"고 이야기했다.

텍사스는 선발투수 아리하라 고헤이가 손가락 부상으로 이탈한 뒤 대체자 찾기에 나섰다. 양현종이 유력 후보로 떠올랐으나 15일 휴스턴전에서는 좌완 웨스 벤자민이 기회를 얻었다. 벤자민은 1⅔이닝 3피안타 3볼넷 2탈삼진 3실점으로 고전했고, 트리플A로 다시 내려갔다. 양현종은 이날 3번째 투수로 마운드에 올라 4이닝 3피안타(1피홈런) 3볼넷 3실점을 기록했다.

우드워드 감독은 양현종의 투구를 지켜본 뒤 "좋았다. 마지막에 힘이 약간 떨어진 것 같았지만, 괜찮았다. 볼넷을 조금 내주긴 했지만, 6~7일 동안 등판이 없었던 영향일 수 있다. 말도나도에게 맞은 홈런은 슬라이더 실투였다. 몸쪽에 높았다. 그 공을 제외하면 평소대로 투구했다. 팀이 필요로 하는 것을 해냈다"고 평했다.

양현종은 긴 이닝을 끌어주는 확실한 장점이 있다. 올해 등판한 4경기 가운데 구원 등판한 3경기 모두 4이닝 이상 책임졌다. 선발투수로 나섰던 지난 6일 미네소타 트윈스전에서는 3⅓이닝밖에 던지지 못했지만, 4피안타(1피홈런) 1볼넷 8탈삼진 1실점으로 투구 내용은 좋았다.

우드워드 감독은 양현종 외에도 다양한 가능성을 열어뒀다. 그는 "양현종이 아니면 오프너를 쓸 수도 있다. 헌터 우드를 콜업하면서 옵션이 다양해졌다. 콜비 알라드를 기용할 수도 있다. 오늘(16일) 선발 데인 더닝이 긴 이닝을 끌어줘서 알라드가 많이 던져야 하는 상황이 나오지 않는다면, 옵션은 더 다양해질 것"이라고 이야기했다.

스포티비뉴스=김민경 기자제보>kmk@spotvnews.co.kr

Copyright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