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야구

엠스플뉴스

'첫 타석부터 쾅' 김하성, 웨인라이트 상대로 '시즌 2호포' 폭발

박윤서 기자 입력 2021. 05. 16. 10:43 수정 2021. 05. 16. 10:47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김하성(사진=게티이미지 코리아)
 
[엠스플뉴스]
 
김하성(26·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이 첫 타석부터 홈런포를 폭발했다. 
 
김하성은 5월 16일(이하 한국시간) 펫코 파크에서 열린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와의 2021 메이저리그 경기에 7번 유격수로 선발 출장했다.
 
2회 1사에서 첫 타격에 임한 김하성은 '백전노장' 애덤 웨인라이트를 상대했다. 볼카운트 싸움에서 1-2에 몰린 김하성은 웨인라이트의 4구째 73.8마일 커브를 걷어 올려 솔로 아치를 그렸다. 시즌 2호 홈런. 
 
이로써 김하성은 지난 4월 11일 이후 24경기 만에 대포를 폭발했다. 홈구장 펫코 파크에서 처음 기록한 홈런이기도 하다. 더구나 시즌 네 번째(2루타 2개) 장타였다.
 
한편 샌디에이고는 김하성과 토미 팸(2점 홈런)의 홈런포에 힘입어 3회초 현재 3-0으로 앞서 있다. 만일 샌디에이고가 승리를 챙긴다면, 2연승 달성과 함께 내셔널리그 서부지구 선두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를 강하게 압박하게 된다. 
 
박윤서 기자 fallininvon@mbcplus.com
 
 

© MBC PLUS. All Rights Reserved.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