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OSEN

'데이트 폭력 물의' 료헤이, 충남아산서 결국 퇴출 [단독]

우충원 입력 2021. 05. 21. 05:50 수정 2021. 05. 21. 05:54

기사 도구 모음

'데이트 폭력'으로 물의를 일으켰던 미치부치 료헤이가 결국 충남아산을 떠나게 됐다.

축구계 관계자는 19일 "충남아산에서 뛰고 있는 료헤이가 결국 팀을 떠날 예정이다. 충남아산 최고위층이 선수단에 료헤이를 팀에서 떠날 것을 요구했다"고 밝혔다.

올 시즌 충남아산에 입단한 료헤이는 지난 2017년에 이어 지난해 데이트 폭력 사실이 알려지며 원 소속팀인 베갈타 센다이에서 퇴출 당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OSEN=우충원 기자] '데이트 폭력'으로 물의를 일으켰던 미치부치 료헤이가 결국 충남아산을 떠나게 됐다. 

축구계 관계자는 19일 "충남아산에서 뛰고 있는 료헤이가 결국 팀을 떠날 예정이다. 충남아산 최고위층이 선수단에 료헤이를 팀에서 떠날 것을 요구했다"고 밝혔다. 

이어 "료헤이는 우선 충남아산을 떠나야 한다. 또 새로운 팀을 찾고 있지만 입단이 쉽지 않을 것"이라고 전했다. 

올 시즌 충남아산에 입단한 료헤이는 지난 2017년에 이어 지난해 데이트 폭력 사실이 알려지며 원 소속팀인 베갈타 센다이에서 퇴출 당했다. 그는 장래가 촉망받는 기대주였고 J리그에서도 기량에 대해서는 높게 평가 받았다. 하지만 데이트 폭력으로 더이상 일본에서 뛸 수 없었고 한국으로 눈을 돌렸다. 결국 충남아산에 입단했다. 

이미 료헤이는 일본에서 퇴출된 후 저연봉을 조건으로 K리그를 노크했다. 하지만 그의 상황을 보고 대부분의 구단이 고개를 저었다. 충남아산은 낮은 연봉과 실력을 보고 영입했다. 

료헤이가 충남아산에 입단한 뒤 구단은 "문제 없다"고 선언했다. 사회적인 물의를 일으킨 것은 맞지만 구단 내부적으로 심도있게 논의를 거쳤고 다각로도 검토한 뒤 영입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료헤이의 과거 행적이 알려지면서 시민단체를 비롯해 여려곳에서 문제 제기가 나왔다. 퇴출 여론이 형성됐다. 료헤이 영입으로 커지는 논란에 이운종 충남아산 대표이사도 결국 사과했다. 

구단은 논란이 커지자 입장을 바꿨다. 구단 입장문을 통해 “실력이 있는 선수를 저연봉으로 영입하고자 하는 과욕으로 법적 문제 여부에 중점을 두고 윤리적인 부분을 간과했다. 이는 시민구단의 가치를 잠시 잊고 구단이 처한 어려움만 생각한 것으로 시민구단의 가치에 어긋나는 영입이었다”고 고개를 숙였다. 

그러나 퇴출에 대해서는 부정적인 입장을 내놓았다. 하지만 결국 료헤이는 여러곳의 압박으로 충남아산을 떠나야 하는 상황이 됐다.  / 10bird@osen.co.kr

[사진] 연맹 제공. 
 

Copyright ⓒ 한국 최고의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OSEN(www.osen.co.kr)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