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구

뉴스1

높이서 밀린 한국, 독일에 0-3 완패..VNL 7연패

이재상 기자 입력 2021. 06. 09. 07:52

기사 도구 모음

'라바리니호'가 높이서 밀리며 2021 발리볼네이션스리그(VNL) 7연패의 수렁에 빠졌다.

스테파노 라바리니 감독이 지휘하는 한국은 9일(한국시간) 이탈리아 리미니의 리미니 피에타에서 열린 국제배구연맹(FIVB) VNL 3주차 9번째 경기에서 독일에 세트스코어 0-3(12-25 21-25 22-25)으로 완패했다.

한국은 3일 휴식 뒤 12일부터 러시아, 세르비아, 캐나다와 4주 차 경기를 갖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박정아 13점, 김연경 10점
독일에 완패한 한국 여자배구대표팀. (FIVB 홈페이지) © 뉴스1

(서울=뉴스1) 이재상 기자 = '라바리니호'가 높이서 밀리며 2021 발리볼네이션스리그(VNL) 7연패의 수렁에 빠졌다.

스테파노 라바리니 감독이 지휘하는 한국은 9일(한국시간) 이탈리아 리미니의 리미니 피에타에서 열린 국제배구연맹(FIVB) VNL 3주차 9번째 경기에서 독일에 세트스코어 0-3(12-25 21-25 22-25)으로 완패했다.

최근 7연패의 부진 끝에 1승8패(승점 4)가 된 한국은 16개 국가 중 15위에 머물렀다. 3승(6패)째를 수확한 독일은 12위(승점 9)에 자리했다.

한국은 높이 싸움에서 독일에 완벽히 밀렸다. 블로킹 숫자에서 3-10으로 뒤지면서 힘을 쓰지 못했다.

앞서 미국전에서 이소영(KGC인삼공사), 김연경(상하이) 등 주축 선수들의 휴식을 줬던 한국이지만 독일을 상대로 무기력했다.

1세트를 쉽게 내준 한국은 2~3세트에서도 벌어진 점수차를 극복하지 못하고 셧아웃 패배를 기록했다.

한국은 박정아(한국도로공사)가 팀 내 최다인 13점을 냈고, 김연경이 10점, 이소영이 3점에 그쳤다.

경기 후 김연경은 FIVB와의 인터뷰에서 "꼭 이기고 싶은 경기였지만 패했다. 그래도 우리가 경기적으로 점점 강해지고 있다는 느낌이 든다. 우린 더 나아지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다. (이번 대회서)완전히 새 팀이 되었지만 연결 과정 등을 더 향상시켜야 한다"고 말했다.

한국은 3일 휴식 뒤 12일부터 러시아, 세르비아, 캐나다와 4주 차 경기를 갖는다.

alexei@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