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구

스포츠조선

여자배구 대표팀 VNL 후 하동군에서 코호트 훈련 실시

권인하 입력 2021. 06. 10. 16:36

기사 도구 모음

대한민국배구협회과 하동군은 10일 오전 경상남도 하동군청에서 한국 여자배구 국가대표 선수단의 귀국 후 코호트훈련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한국 여자배구 국가대표 선수단은 현재 이탈리아에서 열리고 있는 2021 발리볼네이션스리그를 마치고 귀국 후, 2020 도쿄올림픽을 대비해 1주일간 자가 격리를 시행한 뒤 1주일간 코호트훈련을 진행할 계획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오한남 대한민국배구협회장과 윤상기 하동군수가 협약서에 사인하고 있다. 사진제공=대한민구배구협회

[스포츠조선 권인하 기자]대한민국배구협회과 하동군은 10일 오전 경상남도 하동군청에서 한국 여자배구 국가대표 선수단의 귀국 후 코호트훈련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한국 여자배구 국가대표 선수단은 현재 이탈리아에서 열리고 있는 2021 발리볼네이션스리그를 마치고 귀국 후, 2020 도쿄올림픽을 대비해 1주일간 자가 격리를 시행한 뒤 1주일간 코호트훈련을 진행할 계획이다.

코호트훈련은 외부인과 접촉 없이 정부방역지침을 철저히 준수하며 훈련을 진행해야하는 어려움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하동군에서 배구 전용구장과 웨이트 트레이닝 장소 등 훈련에 필요한 모든 제반시설 일체의 적극적인 지원을 제공하기로 했다.

그동안 하동군은 각 급 학교 배구부의 전지훈련장소로서 아마추어 배구 저변확대를 위해 꾸준히 노력하였으며, 앞으로도 국가대표 후보선수단을 비롯하여 각급 연령별 국가대표의 촌외훈련에도 적극적으로 지원할 것을 약속했다.

여자배구 국가대표팀은 오는 7월 초 코호트훈련을 종료하고 코로나19 PCR검사를 시행한 후, 진천선수촌에 입촌하여 2020 도쿄올림픽 대비 집중 훈련에 임한 뒤 7월 23일부터 시작되는 2020 도쿄올림픽에 출전할 예정이다.
권인하 기자 indyk@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