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스포츠조선

'영화배우' 금광산과 '개그맨' 윤형빈의 스파링 공개. 윤형빈도 은퇴 경기(?) 준비

권인하 입력 2021. 06. 10. 16:58

기사 도구 모음

야쿠자 출신 파이터와 대결하는 '영화배우' 금광산과 '개그맨' 윤형빈의 스파링이 공개됐다.

로드 FC 공식 온라인 채널에 9일 업로드된 킴앤정TV엔 금광산과 윤형빈의 스파링 대결 영상이 담겼다.

윤형빈은 생활 체육 복싱 대회에 출전, 로드FC 김대환 대표와 금광산에게 도움을 요청했다.

금광산도 7월 3일 로드FC 대회 출전을 앞두고 함께 훈련할 목적으로 윤형빈과 만나 가볍게 스파링을 진행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킴앤정 TV에 공개된 금광산과 윤형빈의 스파링 장면. 사진제공=로드FC

[스포츠조선 권인하 기자]야쿠자 출신 파이터와 대결하는 '영화배우' 금광산과 '개그맨' 윤형빈의 스파링이 공개됐다.

로드 FC 공식 온라인 채널에 9일 업로드된 킴앤정TV엔 금광산과 윤형빈의 스파링 대결 영상이 담겼다.

윤형빈은 생활 체육 복싱 대회에 출전, 로드FC 김대환 대표와 금광산에게 도움을 요청했다. 금광산도 7월 3일 로드FC 대회 출전을 앞두고 함께 훈련할 목적으로 윤형빈과 만나 가볍게 스파링을 진행했다.

영상에서 금광산은 날렵한 움직임을 보였다. 윤형빈에게 펀치를 연이어 꽂아 큰 덩치와는 다른 모습을 보여줬다. 윤형빈이 당황할 정도로 꽤 많은 펀치가 성공됐다.

스파링이 끝난 뒤 윤형빈은 "인터뷰 때문에 만나서 (금광산) 형님의 펀치를 미트로 받은 적이 있다. 그때도 파워가 세다고 생각했다. '근데 그게 과연 시합에서 나올까?' 생각했는데, 함께 스파링까지 해본 결과 시합 때도 나오겠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금광산의 펀치를 인정했다.

윤형빈은 격투기 복귀전에 관한 이야기도 전했다. 지난 2014년 윤형빈은 로드FC 대회에 출전해 일본 선수를 쓰러뜨리고 승리한 경험이 있다.

윤형빈은 "나는 모든 움직임이 로드FC 시합을 준비하는 과정이다. 목표가 있어야 운동을 하니까 생활체육 복싱대회부터 나가는 거다. 한층 성장한 모습으로 은퇴전 기대해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윤형빈의 은퇴 경기 소식에 김대환 대표가 "은퇴전? 누구 마음대로? 나는 못 보낸다. 들어올 때는 마음대로 들어와도 나갈 때는 마음대로 못 나간다"고 말하자 윤형빈은 "메이웨더가 보니까 은퇴했다가 번복했다를 잘하더라"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권인하 기자 indyk@sportschosun.com

◇ARC 005 / 6월 12일 오후 7시 아프리카TV 생중계

[-60kg 계약 체중 이정현 VS 조민수]

[무제한급 허재혁 VS 류기훈]

[유도 스페셜 매치 배동현 VS 거제폭격기]

[-65.5kg 페더급 김현우 VS 지영민]

[-70kg 라이트급 최지운 VS 장경빈]

[-76kg 계약 체중 윤태영 VS 한상권]

[-52kg 스트로급 백현주 VS 김유정]

[-65.5kg 페더급 김이삭 VS 김진국]

◇로드몰 ROAD FC 058 2부 / 7월 3일 오후 6시 SPOTV 중계

[-84kg 미들급 타이틀 매치 황인수 VS 오일학]

[무제한급 스페셜 매치 김재훈 VS 금광산]

[-84kg 미들급 최원준 VS 임동환]

[-65.5kg 페더급 박해진 VS 오두석]

[-70kg 라이트급 박시원 VS 김태성]

◇로드몰 ROAD FC 058 1부 / 7월 3일 오후 4시 SPOTV 중계

[-61.5kg 밴텀급 양지용 VS 이정현]

[-65.5kg 페더급 이성수 VS 박진]

[-60kg 계약체중 김영한 VS 최 세르게이]

[-57kg 플라이급 서동수 VS 김우재]

◇로드몰 ROAD FC 059 / 9월 4일 원주 종합체육관

[-48kg 아톰급 타이틀 매치 박정은 VS 심유리]

[-70kg 라이트급 신동국 VS 박승모]

◇로드몰 ROAD FC 060 / 12월 서울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