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스포츠조선

[부산핫포커스]"선수 생명 걸린 부상인데.." 애제자의 '무사귀환', 왕년의 명포수도 놀랐다

김영록 입력 2021. 06. 11. 06:31 수정 2021. 06. 11. 13:11

기사 도구 모음

"굉장히 큰 부상인줄 알았는데, 다행히 눈에 이상이 없다. 그래도 생각보다 회복이 굉장히 빨랐다."

김태형 두산 감독이 안와골절 부상을 당했던 '애제자' 박세혁의 복귀에 가슴을 쓸어내렸다.

박세혁은 경기 후 방송 인터뷰에서 부상에 대한 두려움, 아버지 박철우 두산 2군 감독에 대한 애정 등을 고백하며 눈물을 쏟았다.

이어 "굉장히 큰 부상인줄 알았는데, 눈에도 이상이 없고, 회복이 생각보다 굉장히 빨랐다"며 안도의 한숨을 쉬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2021 KBO리그 롯데 자이언츠와 두산 베어스의 경기가 8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렸다. 14대8로 승리한 두산 박세혁이 인터뷰 도중 눈물을 훔치고 있다. 부산=박재만 기자 pjm@sportschosun.com/2021.06.09/

[부산=스포츠조선 김영록 기자]"굉장히 큰 부상인줄 알았는데, 다행히 눈에 이상이 없다. 그래도 생각보다 회복이 굉장히 빨랐다."

김태형 두산 감독이 안와골절 부상을 당했던 '애제자' 박세혁의 복귀에 가슴을 쓸어내렸다.

양의지의 후계자이자 두산의 '우승포수'인 박세혁은 9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롯데 자이언츠 전을 통해 1군 복귀전을 치렀다. 아직 눈 주위의 부기가 덜 빠진 모습. 하지만 고글을 쓴 채 공백기가 느껴지지 않는 무난한 활약을 펼쳤다. 찬스를 이어가는 2타수 1안타와 센스만점 주루플레이는 덤.

4월 16일 잠실 LG 트윈스 전에서 얼굴에 공을 맞아 수술대에 오른 이후 53일만의 1군 복귀전이었다. 그가 없는 동안 공백을 메우던 장승현이 손목에 공을 맞으면서 예정보다 이틀 빠르게 1군에 합류했다.

하지만 인간인 이상 속내가 남다를 수밖에 없다. 박세혁은 경기 후 방송 인터뷰에서 부상에 대한 두려움, 아버지 박철우 두산 2군 감독에 대한 애정 등을 고백하며 눈물을 쏟았다.

2021 KBO리그 롯데 자이언츠와 두산 베어스의 경기가 8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렸다. 3회말 실점 위기를 넘긴 두산 포수 박세혁이 숨을 고르고 있다. 부산=박재만 기자 pjm@sportschosun.com/2021.06.09/

김태형 감독은 현역 시절 명포수 출신이다. 사령탑으로서 누구 하나 예쁘지 않은 선수 없겠지만, 박세혁 장승현 최용제를 언급할 때면 조금 다르게 느껴지는 이유가 있다.

김 감독은 10일 브리핑에서 "괜찮은 것 같다. 일단 몸 상태는 전혀 이상이 없다. 경기 감각은 뛰다보면 점점 좋아질 것"이라며 만족감을 드러냈다.

눈물의 인터뷰를 언급하자 김 감독도 짠한 기색을 숨기지 않았다. 그는 "그런(사구로 얼굴 부상) 일을 겪으면 불안할 수밖에 없지 않나. 선수 생명이 걸린 건데. 많이 힘들었을 것"이라며 안타까워했다. 이어 "굉장히 큰 부상인줄 알았는데, 눈에도 이상이 없고, 회복이 생각보다 굉장히 빨랐다"며 안도의 한숨을 쉬었다.

"(박)세혁이는 아프다고 말하는 성격이 아니다. 내가 포수 출신이라 딱 보면 얼마나 아픈지 아는데, 파울팁에 맞아도 아프다는 표현을 안한다. 정신력이 강한 선수다. "

2021 KBO리그 롯데 자이언츠와 두산 베어스의 경기가 9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렸다. 두산 박세혁. 부산=박재만 기자 pjm@sportschosun.com/2021.06.09/

두산은 당분간 3포수 체제를 유지한다. 오재원이 부상으로 빠지면서 로스터 한자리에 여유가 있고, 박세혁과 장승현 모두 최대한 조심하기 위해서다.

김 감독은 "아픈 곳이 없어도 경기 체력은 또 다르다. 수술하고 왔으니 정상적으로 회복되기까지 시간이 필요하다. (장)승현이도 잘해주고 있다. 선발로 내고 교체해주거나, 출전을 교대로 하는 등 분배할 생각"이라고 답했다.

박세혁은 10일 롯데 전에서도 비록 패하긴 했지만, 2타수 2안타 1볼넷 1타점을 기록하며 팀 공격을 이끌었다. 부상에도, 긴 휴식에도 클래스만큼은 여전했다.

부산=김영록 기자 lunarfly@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