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풋볼리스트

토트넘, 폰세카 감독 선임 마무리 단계..3년 계약 합의

유지선 기자 입력 2021. 06. 11. 07:50 수정 2021. 06. 17. 15:47

기사 도구 모음

파울루 폰세카 감독이 토트넘홋스퍼의 차기 감독이 될 가능성이 높아졌다.

영국 '익스프레스'는 10일(현지시간) 이탈리아 '디 마르지오'의 보도를 인용해 "토트넘이 폰세카 감독 선임을 앞두고 있다"면서 "폰세카 감독은 최근 토트넘의 유력한 차기 감독으로 부상했고, 양측이 합의점을 찾았다. 토트넘이 새 감독 물색에 나선 지 두 달 만에 감독 선임 작업이 마무리 단계에 접어들었다"라고 보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파울루 폰세카 전 AS로마 감독. 게티이미지코리아

[풋볼리스트] 유지선 기자= 파울루 폰세카 감독이 토트넘홋스퍼의 차기 감독이 될 가능성이 높아졌다. 감독 선임 협상도 이제 마무리 단계다.


영국 '익스프레스'는 10일(현지시간) 이탈리아 '디 마르지오'의 보도를 인용해 "토트넘이 폰세카 감독 선임을 앞두고 있다"면서 "폰세카 감독은 최근 토트넘의 유력한 차기 감독으로 부상했고, 양측이 합의점을 찾았다. 토트넘이 새 감독 물색에 나선 지 두 달 만에 감독 선임 작업이 마무리 단계에 접어들었다"라고 보도했다.


주제 무리뉴 감독을 경질한 토트넘은 새 사령탑 선임을 위해 열을 올렸다. 당초 2020-2021시즌을 마치기 전에 새 감독을 선임하려고 했지만, 현실은 녹록지 않았다. 율리안 나겔스만 감독, 마우리치오 사리 감독, 브랜든 로저스 감독 등 우선 협상 대상으로 고려하던 인물들과 협상이 번번이 무산됐고, 가장 최근 접촉한 안토니오 콘테 감독과도 합의점을 찾지 못한 채 협상이 결렬됐다.


토트넘이 시선을 사로잡은 인물은 폰세카 감독이었다. 폰세카 감독은 지난달 AS로마와 계약이 만료돼 지휘봉을 내려놓았다. AS로마가 다음 시즌부터는 무리뉴 감독과 동행하기로 결정하면서 폰세카 감독은 2년 계약을 마친 뒤 계약기간을 연장하지 않았다. 폰세카 감독은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도전을 선호한 것으로 알려졌다.


'익스프레스'는 "EPL 팀을 이끌어보고 싶다는 폰세카 감독의 꿈이 조만간 현실이 될 것"이라면서 "토트넘과 폰세카 감독은 3년 계약을 맺기로 했다. 여기에 2년 연장옵션이 추가로 포함될 수 있다. 협상은 며칠 내로 마무리될 것으로 보이며, 늦어도 다음 주 중에는 공식 발표가 이뤄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AS로마는 폰세카 감독 체제에서 이번 시즌을 7위로 마치며 다소 실망스러운 성적을 거뒀다. 하지만 전술적 능력을 갖춘 인물로 평가받는다. 공격적인 3-4-2-1 포메이션을 즐겨 사용하는데, 토트넘에서도 이 시스템을 그대로 적용할 가능성이 높다.


사진= 게티이미지코리아

"축구가 있는 삶" : copyrightⓒ풋볼리스트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