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스포츠조선

[SC핫피플]'6월 타율 0.323' 끝내주는 남자 손아섭, 2021년 반전은 이제 시작

김영록 입력 2021. 06. 11. 08:37 수정 2021. 06. 11. 08:59

기사 도구 모음

"더 잘하려는 욕심에 시작이 꼬였고, 조급해지면서 악순환이 됐다."

하지만 6월은 손아섭 부활의 분기점이다.

6월 들어 손아섭의 타율은 3할2푼3리(31타수 10안타)에 달한다.

경기 후 손아섭은 "올해 더 잘하려는 욕심에 이래저래 변화를 준게 안 좋은 방향으로 흘러가며 시작이 꼬였고, 조급함을 느끼며 악순환이 됐다"며 솔직하게 올시즌을 돌아봤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2021 KBO리그 롯데 자이언츠와 두산 베어스의 경기가 10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렸다. 9말 2사 3루 롯데 손아섭이 끝내기 안타를 날린 뒤 환호하고 있다. 부산=박재만 기자 pjm@sportschosun.com/2021.06.10/

[부산=스포츠조선 김영록 기자]"더 잘하려는 욕심에 시작이 꼬였고, 조급해지면서 악순환이 됐다."

"야구에 미쳤다", "야구밖에 모른다", "보고 있으면 스스로를 반성하게 된다". 손아섭(33)에 대한 롯데 자이언츠 선수들의 평이다.

자타공인 연습벌레인 손아섭에게 2021년은 남달리 고통스런 한 해였다.

손아섭은 올시즌 후 생애 2번째 FA를 앞두고 있다. 데뷔 15년차 베테랑에게도 동기부여이자 부담감이다. 그래서인지 개막 이후 생애 겪어보지 못한 부진에 시달렸다.

10일 두산 베어스와의 경기 전까지 손아섭의 성적은 타율 2할7푼1리에 OPS(출루율+장타율) 0.652에 불과했다. 상위타순에 주로 배치됨에도 타점은 고작 16개. 결장한지 3주 넘게 지난 이대호(28개)보다는 절반 미만의 타석에 들어선 김준태(15개) 추재현(12개)과 비슷한 수준이었다.

하지만 6월은 손아섭 부활의 분기점이다. 6월 들어 손아섭의 타율은 3할2푼3리(31타수 10안타)에 달한다. 3루타나 홈런이 없는게 아쉽지만, 2루타도 6개를 때려내며 차츰 타격감을 끌어올리고 있다. 최근 5경기 중 4경기에 멀티히트를 기록했다.

결국 스타는 팀이 그를 필요로 할 때 빛나는 게 스타다. 전날 손아섭이 그랬다.

1승1패로 맞선 롯데와 두산의 위닝시리즈 여부가 걸린 중요한 경기였다. 롯데로선 지난주 '위닝위크'의 분위기를 이어가야 했다.

롯데는 박세웅의 7이닝 1실점 호투 속 8회까지 4-1로 앞섰지만, 9회초 두산의 맹추격에 4-4 동점을 허용했다. 자칫 역전패라도 당하면 큰 후유증이 남을 위기였다.

2021 KBO리그 롯데 자이언츠와 두산 베어스의 경기가 10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렸다. 9말 2사 3루 롯데 손아섭이 끝내기 안타를 날린 뒤 서튼 감독과 하이파이브를 하고 있다. 부산=박재만 기자 pjm@sportschosun.com/2021.06.10/

하지만 최근 팀의 활력을 책임지고 있는 마차도가 2루타로 출루했고, 이어진 2사 3루에서 손아섭이 그간의 마음고생을 끝내기 안타에 담아내며 경기를 마무리지었다. 야구 잘하는 남자 특유의 당당한 미소. 손아섭이 올해 처음 보여준 표정이었다. 롯데의 올시즌 첫 끝내기 승리이기도 하다.

경기 후 손아섭은 "올해 더 잘하려는 욕심에 이래저래 변화를 준게 안 좋은 방향으로 흘러가며 시작이 꼬였고, 조급함을 느끼며 악순환이 됐다"며 솔직하게 올시즌을 돌아봤다.

그는 "팀에 보탬이 되지 못해 스트레스가 컸다"면서도 베테랑답게 "야구하는데 있어 좋은 경험이다. 은퇴하는 날까지 배우는게 야구"라고 흘려보냈다.

아직 시즌은 고작 6월일 뿐이다. 이날 승리로 롯데는 '중위권 막내' 7위 키움 히어로즈에 4.5경기 차이로 따라붙었다. 9위 한화 이글스와는 0.5경기, 8위 KIA 타이거즈와는 1경기 차이다. 팬들은 손아섭이 이끌 롯데의 화려한 반전을 기대한다.

부산=김영록 기자 lunarfly@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