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뉴스엔

콘테 "토트넘 거절, 돈 문제 아니다"

김재민 입력 2021. 06. 11. 09:11

기사 도구 모음

콘테 감독이 돈 때문에 토트넘 부임을 거절한 것이 아니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콘테 감독은 토트넘행을 거절한 것이 돈 때문이 아니라고 말했다.

콘테 감독은 그가 인터밀란 지휘봉을 내려놓은 것도 돈의 문제가 아니라고 설명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엔 김재민 기자]

콘테 감독이 돈 때문에 토트넘 부임을 거절한 것이 아니라고 설명했다.

2020-2021시즌 인터밀란을 이탈리아 세리에 A 우승으로 이끈 콘테 감독은 시즌 종료 후 인터밀란과 결별했다. 곧바로 감독직이 공석이던 토트넘 홋스퍼가 그에게 관심을 보였다. 콘테 감독 역시 토트넘과 협상을 진행했고 계약 기간 등 구체적인 조건이 현지 매체를 통해 언급되는 등 긍정적인 신호가 있었다.

그러나 끝내 콘테 감독의 토트넘 부임은 성사되지 않았다. 콘테 감독이 요구하는 코치 사단 선임 비용, 이적자금 등이 토트넘이 받아들일 수 없는 수준인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콘테 감독은 토트넘행을 거절한 것이 돈 때문이 아니라고 말했다.

콘테 감독은 10일(이하 현지시간) 이탈리아 '가제타델로스포르트'와의 인터뷰에서 "나는 대체로 도전을 좋아한다. 내 경력에서 도전을 많이 받아들였다"며 "심지어 빅클럽도 내가 부임할 때 1순위 우승 후보였던 적은 없다. 그러나 돈에 상관 없이 받아들이지 않는 게 더 낫다고 생각할 때가 있다"고 말했다.

콘테 감독은 그가 인터밀란 지휘봉을 내려놓은 것도 돈의 문제가 아니라고 설명했다. 그는 "시장이 가격을 정하지만, 내가 돈에 집착했다면 나는 과거에 있던 자리에 머무르며 타협하고 새 계약을 맺었을 것이다"고 말했다.

이어 콘테 감독은 "나는 프로젝트를 지켜보고 나를 납득시키지 못한다면 집에 머물 준비가 됐다. 그것은 비전이나 정직, 원칙과 함께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자료사진=안토니오 콘테 감독)

뉴스엔 김재민 jm@

사진=ⓒ GettyImagesKorea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