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베스트일레븐

일본 매체, "日 국가대표 출신 코바야시, 서울 이랜드 간다"

김태석 입력 2021. 06. 11. 10:00

기사 도구 모음

일본 국가대표 출신 미드필더 코바야시 유키의 서울 이랜드 이적설이 제기됐다.

일본 매체 <스포니치> 는 축구 이적 시장에 밝은 관계자들의 전언을 통해 올해 만 29세 미드필더 코바야시 유키가 서울 이랜드로 이적할 가능성이 높다고 보도했다.

최근 경기 결과가 썩 좋지 못한 서울 이랜드 처지에서는 중원에서의 창의성을 끌어올리기 위해 준수한 기량을 가진 코바야시를 영입하려는 것으로 보인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일본 매체, "日 국가대표 출신 코바야시, 서울 이랜드 간다"



(베스트 일레븐)

일본 국가대표 출신 미드필더 코바야시 유키의 서울 이랜드 이적설이 제기됐다.

일본 매체 <스포니치>는 축구 이적 시장에 밝은 관계자들의 전언을 통해 올해 만 29세 미드필더 코바야시 유키가 서울 이랜드로 이적할 가능성이 높다고 보도했다. 코바야시는 지난 2010년 도쿄 베르디에서 프로에 데뷔한 후 주빌로 이와타에서 활약하며 일본 내에서 이름값을 높인 후 네덜란드 클럽 SC 헤이렌베인, 벨기에 클럽 바슬란트 베베렌에서 뛰었다. 2020년부터는 카타르 클럽 알 코르에서도 활약한 바 있다. 일본 국가대표로는 8경기에 출전해 한 골을 기록했다.

포지션은 중앙 미드필더이며 전술에 따라 공격형과 수비형으로 모두 활약할 수 있다. 2020-2021 카타르 스타스 리그에서는 16경기에 출전해 1도움을 올렸으며, FA컵에서는 4경기에서 2골을 기록했다. 벨기에 리그에서는 주전 경쟁에서 밀리는 듯한 모습을 보였으나, 알 코르 이적 후 지난 4월까지 꾸준히 풀타임을 소화하며 컨디션을 끌어올려왔다.

서울 이랜드의 2021시즌 외국인 쿼터에는 베네가스·바비오·레안드로 등 총 세 명의 외국인 선수가 자리하고 있다. 코바야시는 아시아 쿼터를 통해 팀에 자리할 수 있다. 최근 경기 결과가 썩 좋지 못한 서울 이랜드 처지에서는 중원에서의 창의성을 끌어올리기 위해 준수한 기량을 가진 코바야시를 영입하려는 것으로 보인다.


글=김태석 기자(ktsek77@soccerbest11.co.kr)
사진=ⓒgettyImages/게티이미지코리아(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축구 미디어 국가대표 - 베스트 일레븐 & 베스트 일레븐 닷컴

저작권자(c)베스트일레븐.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