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야구

뉴스1

토론토 감독의 아쉬움 "류현진은 충분히 잘했는데.."

이상철 기자 입력 2021. 06. 11. 15:55

기사 도구 모음

찰리 몬토요 토론토 블루제이스 감독이 류현진의 시카고 화이트삭스전 패전에 아쉬움을 표했다.

경기 뒤 몬토요 감독은 "류현진을 크게 걱정하지 않았다. 사실 더 나은 결과를 만들 수도 있었다. 그는 경기 도중 조정하면서 스트라이크를 던지고 타자와 승부를 펼쳤다"고 밝혔다.

몬토요 감독은 이에 대해 "물론 제구가 날카롭진 않았지만, 타자들과 대결하기에는 충분했다"며 호평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1회 수비에 대해 "타구 잡았다면 다른 경기 전개"
류현진 CWS전서 6이닝 3실점으로 시즌 4패째
동료들은 류현진을 돕지 못했다. © AFP=뉴스1

(서울=뉴스1) 이상철 기자 = 찰리 몬토요 토론토 블루제이스 감독이 류현진의 시카고 화이트삭스전 패전에 아쉬움을 표했다. 제 몫을 다한 에이스를 돕지 못한 야수의 안일한 수비도 지적했다.

토론토는 11일(한국시간) 미국 일리노이주 시카고 개런티드레이트필드에서 열린 메이저리그(MLB) 화이트삭스전에서 2-5로 졌다. 류현진이 6이닝을 5피안타(1피홈런) 1볼넷 3탈삼진 3실점으로 버텼으나 타선은 안타 8개를 치고도 응집력 부족으로 2점밖에 뽑지 못했다. 류현진의 시즌 4패(5승)째.

류현진은 1회말 2사 2루에서 호세 아브레유에게 1타점 2루타를 맞은 뒤 야스마니 그랜달에게 2점 홈런을 허용했다. 그러나 2회말부터 6회말까지 화이트삭스 타선을 효과적으로 봉쇄했다. 만루 홈런을 맞는 등 7실점(6자책)으로 부진했던 지난 5일 휴스턴 애스트로스전과는 다른 투구 내용이었다.

경기 뒤 몬토요 감독은 "류현진을 크게 걱정하지 않았다. 사실 더 나은 결과를 만들 수도 있었다. 그는 경기 도중 조정하면서 스트라이크를 던지고 타자와 승부를 펼쳤다"고 밝혔다. 류현진이 이날 체인지업을 던질 때 투구 동작에 신경을 쓰며 개선된 투구를 펼쳤던 점을 긍정적으로 평가한 것.

류현진은 이날 스트라이크 비율은 60%였다. 특히 초구 스트라이크 비율은 30.4%에 불과할 정도로 제구에 다소 애를 먹었다. 몬토요 감독은 이에 대해 "물론 제구가 날카롭진 않았지만, 타자들과 대결하기에는 충분했다"며 호평했다.

토론토와 화이트삭스의 희비가 엇갈린 상황은 1회말 1사에서 발생했다. 예르민 메르세데스의 타구를 좌익수 루어데스 구리엘 주니어가 제대로 포구하지 못한 것. 메르세데스의 2루타로 기록됐으나 사실상 구리엘 주니어의 실책이었다. 괜한 위기를 초래했고, 류현진은 이후 장타 두 방을 맞으며 3실점을 했다.

현지 매체도 야수의 수비 미스플레이를 꼬집었다. 캐나다 매체 스포츠넷은 "구리엘 주니어가 타구 판단을 제대로 하지 못했다. 파울 라인을 향해 오른쪽으로 돌았지만 공은 좌중간으로 가고 있었다. 실수를 깨달은 구리엘 주니어는 급하게 왼쪽으로 갔지만 이미 늦었다"며 비판했다.

몬토요 감독의 생각도 다르지 않았다. 그는 "구리엘 주니어가 그 타구를 잡았다면 오늘 경기는 분명 다르게 전개됐을 것"이라며 아쉬워했다.

rok1954@news1.kr

Copyright ⓒ 뉴스1코리아 www.news1.kr 무단복제 및 전재 – 재배포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