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야구

스포츠조선

"그것만 잡았다면.." 류현진 시즌 4패, 사령탑도 아쉬워한 1회 수비

이종서 입력 2021. 06. 11. 17:00

기사 도구 모음

"경기 양상이 달라지지 않았을까 싶다."

류현진(토론토)은 11일(이하 한국시각) 미국 일리조이주 시카고의 개런티드 레이트 필드에서 열린 시카고 화이트삭스와의 원정경기에 선발 등판해 6이닝 5피안타(1피홈런) 1볼넷 3탈삼진 3실점을 기록했다.

경기를 마친 뒤 토론토 찰리 몬토요 감독은 "류현진이 평소보다는 날카롭지 않았다. 그래도 경기를 하기에는 충분했다"고 이야기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류현진. AP연합뉴스

[스포츠조선 이종서 기자] "경기 양상이 달라지지 않았을까 싶다."

류현진(토론토)은 11일(이하 한국시각) 미국 일리조이주 시카고의 개런티드 레이트 필드에서 열린 시카고 화이트삭스와의 원정경기에 선발 등판해 6이닝 5피안타(1피홈런) 1볼넷 3탈삼진 3실점을 기록했다.

팀은 2대5로 패배했고, 류현진은 시즌 4패(5승) 째를 당했다.

1회가 아쉬웠다. 1사 후 루어데스 구리엘이 아쉬운 타구 판단을 하면서 2루타를 내줬다. 류현진은 다음 타자를 범타로 막았지만, 이후 2루타와 홈런을 맞으면서 3실점을 했다.

경기를 마친 뒤 토론토 찰리 몬토요 감독은 "류현진이 평소보다는 날카롭지 않았다. 그래도 경기를 하기에는 충분했다"고 이야기했다.

이어 구리엘의 아쉬웠던 수비에 대해 "아마 잡았다면 다른 경기가 되지 않았을까 싶다"고 지적하며 "구리엘은 매일 수비 연습을 열심히 하고 있다. 오늘 타점도 올렸다"고 감쌌다.

한편 류현진은 1회 상황에 대해 "홈런을 구석에 제구가 잘됐지만, 상대가 잘쳤다"라며 "다만, 적시 2루타가 가운데 몰렸다"고 자신의 탓으로 돌렸다.
이종서 기자 bellstop@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