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베스트일레븐

가나 감독, "손흥민 빼고는 한국 선수 잘 몰라요"

이현호 입력 2021. 06. 11. 17:07 수정 2021. 06. 11. 17:10

기사 도구 모음

가나 올림픽 대표팀 감독이 손흥민을 언급하며 한국 선수들에 대해 잘 알지 못한다고 말했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올림픽 축구대표팀은 오는 12일 저녁 7시 제주월드컵경기장에서 가나 올림픽 대표팀과 친선전을 치른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가나 감독, "손흥민 빼고는 한국 선수 잘 몰라요"



(베스트 일레븐)

가나 올림픽 대표팀 감독이 손흥민을 언급하며 한국 선수들에 대해 잘 알지 못한다고 말했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올림픽 축구대표팀은 오는 12일 저녁 7시 제주월드컵경기장에서 가나 올림픽 대표팀과 친선전을 치른다. 2020 도쿄 올림픽 개막을 약 한 달 앞두고 치르는 최종 모의고사인 셈이다. 15일 저녁 8시에는 같은 곳에서 가나와의 두 번째 경기가 예정되어 있다.

가나 대표팀 사무엘 크와시 파빈 감독은 11일 화상 기자회견을 통해“어제 격리시설에서 K리그 2~3경기를 시청했다. 한국팀들이 어떤 플레이를 추구하는지 지켜봤다. 상당히 수준이 높다는 걸 알았다. 일본과 플레이가 비슷하다는 느낌을 받았다”라고 말했다.

이어 “한국 선수들 중에는 손흥민밖에 모르겠다. 다른 선수들도 잘한다는 걸 알지만 손흥민을 제외하면 잘 아는 선수가 없다”라고 덧붙였다. 가나는 아프리카 올림픽 예선에서 4위를 차지했다. 따라서 3위까지 받을 수 있는 올림픽 본선 티켓을 따내지 못했다. 파빈 감독은 “아쉽게도 가나는 도쿄 올림픽 티켓을 놓쳤다. 다음 올림픽을 노리겠다”라고 다짐했다.

글=이현호 기자(hhhh@soccerbest11.co.kr)
사진=ⓒ대한축구협회

축구 미디어 국가대표 - 베스트 일레븐 & 베스트 일레븐 닷컴

저작권자(c)베스트일레븐.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