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스포츠조선

[잠실 코멘트] '첫 결승타점 신인에 흐뭇' 류지현 감독, "부담 많이 갔을텐데.."

이종서 입력 2021. 06. 11. 22:03

기사 도구 모음

LG 트윈스가 단독 1위로 올라섰다.

LG는 11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두산 베어스와 홈 경기에서 3대1로 승리했다.

선발 투수 앤드류 수아레즈가 6이닝 1실점으로 퀄리티스타트(6이닝 이상 3자책 이하) 호투를 펼쳤고, 이어 송은범, 김대유, 정우영, 고우석이 남은 이닝을 무실점으로 막았다.

1-1로 맞선 8회 만루에서 이영빈과 홍창기가 잇달아 밀어내기 볼넷을 골라내며 승리를 이끌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2021 KBO리그 두산 베어스와 LG 트윈스의 경기가 11일 잠실구장에서 열렸다. LG가 3대1로 승리했다. 경기 종료 후 기쁨을 나누는 LG 선수들의 모습. 잠실=허상욱 기자 wook@sportschosun.com/2021.06.11/

[잠실=스포츠조선 이종서 기자] LG 트윈스가 단독 1위로 올라섰다.

LG는 11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두산 베어스와 홈 경기에서 3대1로 승리했다. 선두 LG는 시즌 32승(24패) 째를 챙겼다.

선발 투수 앤드류 수아레즈가 6이닝 1실점으로 퀄리티스타트(6이닝 이상 3자책 이하) 호투를 펼쳤고, 이어 송은범, 김대유, 정우영, 고우석이 남은 이닝을 무실점으로 막았다.

타선에서는 김현수가 멀티히트로 타격감을 과시했다. 1-1로 맞선 8회 만루에서 이영빈과 홍창기가 잇달아 밀어내기 볼넷을 골라내며 승리를 이끌었다.

경기를 마친 뒤 류지현 감독은 "이영빈이 신인이어서 부담이 많이 가는 타석이었을텐데 침착하게 타석에 임하면서 밀어내기 볼넷으로 결승 타점을 만들어낸 것을 칭찬하고 싶다. 아울러 선발 수아레즈에 이어 필승조 송은범 김대유 정우영 고우석으로 이어지는 불펜진이 완벽했다"고 밝혔다.
잠실=이종서 기자 bellstop@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