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스포탈코리아

'SON-케인' 극대화했던 모리뉴, "잉글랜드만의 손흥민 있어야 해"

허윤수 입력 2021. 06. 12. 13:45

기사 도구 모음

조세 모리뉴(AS 로마) 감독이 잉글랜드에 해리 케인(토트넘 홋스퍼) 사용법을 알려줬다.

'토크 스포츠'는 11일(한국시간) "모리뉴 감독은 잉글랜드가 케인의 최고 모습을 끌어내려면 자신들만의 손흥민이 필요하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모리뉴 감독은 누구보다 손흥민, 케인을 잘 활용했다.

모리뉴 감독은 "잉글랜드에 필요한 건 우리가 토트넘에서 했던 것이다"라며 케인의 활용 방안을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탈코리아] 허윤수 기자= 조세 모리뉴(AS 로마) 감독이 잉글랜드에 해리 케인(토트넘 홋스퍼) 사용법을 알려줬다.

‘토크 스포츠’는 11일(한국시간) “모리뉴 감독은 잉글랜드가 케인의 최고 모습을 끌어내려면 자신들만의 손흥민이 필요하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모리뉴 감독은 누구보다 손흥민, 케인을 잘 활용했다. 득점에 치중했던 케인의 위치를 내리고 손흥민이 배후 공간을 침투하는 전략으로 쏠쏠한 재미를 봤다.

그 덕에 두 선수는 최고의 시즌을 보냈다. 특히 케인은 도움에도 눈을 뜨며 리그 최다득점과 최다 도움을 싹쓸이했다.

유로 2020 우승을 노리는 호화군단 잉글랜드의 기둥은 역시 케인이다. 그가 잘해줘야 잉글랜드도 좋은 성적을 기대할 수 있다. 자연스레 케인을 잘 썼던 모리뉴 감독의 전술에 관심이 쏠렸다.

모리뉴 감독은 “잉글랜드에 필요한 건 우리가 토트넘에서 했던 것이다”라며 케인의 활용 방안을 말했다.

그는 “케인은 기술적이고 훌륭한 선수다. 그는 연계 플레이와 어시스트를 할 수 있다. 하지만 케인이 골문과 떨어져 플레이하는 데 배후를 침투하는 선수가 없다면 상대에 위협이 되지 않는다”라며 주위 선수의 역할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자연스레 케인이 내려와서 뛰는 걸 보게 될 것이다. 그는 모든 걸 가졌다. 골을 넣지 못했다고 말할 순 없다. 다른 선수들의 책임이다”라며 손흥민처럼 침투해서 마무리 지어줄 수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취재문의 sportal@sportalkorea.co.kr | Copyright ⓒ 스포탈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 ⓒ 스포탈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