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OSEN

'비상' 프랑스, "음바페, 지루와 철저하게 거리두고 있다" 西 매체

우충원 입력 2021. 06. 12. 16:32 수정 2021. 06. 12. 16:41

기사 도구 모음

"음바페, 철저하게 지루와 거리두고 있다".

디디에 데샹 감독은 둘을 따로 불러 문제 해결을 위해 노력했고 지루는 음바페에게 사과했다.

'텔레니코'는 "음바페는 철저하게 지루와 거리를 두고 있다. 특히 '음바페는 패스를 안한다'는 발언으로 라커룸에 균열이 일어났다"면서 "포그바는 둘 사이에 문제가 없다고 이야기 했지만 훈련장 모습은 전혀 그렇지 않다"고 보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우충원 기자] "음바페, 철저하게 지루와 거리두고 있다". 

프랑스는 지난 9일(이하 한국시간) 불가리아와 친선전에서 3-0으로 이겼다. 앙투안 그리즈만이 전반 29분 선제골을 넣었다. 전반 41분 카림 벤제마가 빠지고 올리비에 지루가 들어갔다. 지루는 후반 38분과 45분 멀티골을 터트려 대승을 이끌었다. 

그런데 지루는 두 골을 넣었음에도 경기 후 불만을 폭발시켰다. 지루는 ‘레퀴프’와 인터뷰에서 “내가 뛸 때 볼이 제대로 안왔다. 내가 최고로 잘 뛴다고 말하지는 않겠지만 박스 안에서 기회를 찾아서 뛰고 있다”며 음바페를 겨냥해 화를 냈다. 음바페도 반박을 하려고 했지만 공식적으로 나타나지 않았다. 

디디에 데샹 감독은 둘을 따로 불러 문제 해결을 위해 노력했고 지루는 음바페에게 사과했다. 그러나 관계 개선이 잘 이뤄지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텔레니코'는 "음바페는 철저하게 지루와 거리를 두고 있다. 특히 '음바페는 패스를 안한다'는 발언으로 라커룸에 균열이 일어났다"면서 "포그바는 둘 사이에 문제가 없다고 이야기 했지만 훈련장 모습은 전혀 그렇지 않다"고 보도했다. 

이어 "오는 15일 프랑스와 독일 경기서 어떤 모습을 보이게 될지 귀추가 주목된다"고 전했다.     / 10bird@osen.co.kr

Copyright ⓒ 한국 최고의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OSEN(www.osen.co.kr)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