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스포츠조선

올대 평가전서 나온 '황당 시츄에이션', 김진야 'VAR 판독→퇴장'[한국-가나]

윤진만 입력 2021. 06. 12. 19:48 수정 2021. 06. 12. 20:08

기사 도구 모음

올림픽팀 평가전에서 그야말로 황당한 시츄에이션이 펼쳐졌다.

12일 오후 7시 제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가나와의 올림픽 대표팀 친선경기.

이날 경기에는 한국인 채상협 주심이 관장을 했는데, 채 주심은 비디오판독시스템(VAR) 심판진과 소통 끝에 온필드 리뷰를 진행했다.

경기장으로 돌아온 채 주심은 김진야에게 레드카드를 내밀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연합뉴스
연합뉴스

[제주=스포츠조선 윤진만 기자]올림픽팀 평가전에서 그야말로 황당한 시츄에이션이 펼쳐졌다.

12일 오후 7시 제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가나와의 올림픽 대표팀 친선경기.

상황은 이상민의 헤더로 한국이 1-0 앞서던 전반 38분쯤 발생했다.

김진야가 상대진영에서 자신의 패스미스로 빼앗긴 공을 되찾기 위해 상대 선수를 압박하는 과정에서 파울을 범했다.

이날 경기에는 한국인 채상협 주심이 관장을 했는데, 채 주심은 비디오판독시스템(VAR) 심판진과 소통 끝에 온필드 리뷰를 진행했다. 반칙 정도가 심한 만큼 퇴장 여부를 살피겠다는 것.

경기장으로 돌아온 채 주심은 김진야에게 레드카드를 내밀었다. 느린영상으로 다시 본 결과, 김진야가 상대 선수의 발목을 가격한 장면이 나오긴 한다.

대표팀은 1골 앞선 채 전반을 마무리하긴 했으나, 후반은 10명으로 싸워야 하는 처지에 놓였다.

가나와의 평간 2연전에서 28명 전원에게 기회를 주겠다는 김학범 감독의 구상에 다소 차질이 생겼다.
윤진만 기자 yoonjinman@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