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OSEN

원태인, 오재일 호수비에 "지난해 피홈런 1개 까인 느낌" [오!쎈 대구]

손찬익 입력 2021. 06. 12. 20:18

기사 도구 모음

원태인(삼성)이 다승 부문 단독 선두로 올라섰다.

원태인은 12일 대구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NC와의 홈경기에 선발 등판해 7이닝 3피안타(1피홈런) 4볼넷 4탈삼진 1실점 호투했다.

이에 "부상 위험을 무릅쓰고 타구를 잡아주셔서 감사드린다. 지난해 피홈런 1개 까인 느낌"이라고 재치있게 표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OSEN=고척, 이대선 기자] 6일 오후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2021 신한은행 SOL KBO 리그' 키움 히어로즈와 삼성 라이온즈의 경기가 열렸다.1회말 무사에서 삼성 선발투수 원태인이 역투하고 있다. 2021.06.06 /sunday@osen.co.kr

[OSEN=대구, 손찬익 기자] 원태인(삼성)이 다승 부문 단독 선두로 올라섰다.

원태인은 12일 대구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NC와의 홈경기에 선발 등판해 7이닝 3피안타(1피홈런) 4볼넷 4탈삼진 1실점 호투했다. 삼성은 NC를 4-1로 꺾고 전날 패배를 설욕했다.

원태인은 경기 후 “지난 경기(6일 고척 키움전)부터 밸런스가 좋았는데 오늘 힘이 많이 들어가 제구에 어려움을 겪었다. 경기 초반에 장타를 의식해 낮게 던지려고 했다. 포수 (강)민호 형이 스트라이크를 과감하게 던져보자고 조언해준 뒤 좋아졌다”고 말했다.

6회 2사 후 양의지에게 홈런을 허용한 그는 “4점 차 앞선 상황에서 볼넷으로 주자를 쌓는 것보다 과감한 승부를 하는 게 낫다고 판단했다. 홈런을 맞더라도 볼넷을 주기 싫었다. 그런데 진짜 홈런을 치더라”고 웃어 보였다.

8회까지 마운드를 지킬 생각은 없었을까. 원태인은 “한 이닝 더 갈까 했는데 평소보다 많은 힘을 썼다. 정현욱 투수 코치님께서 좋을 때 그만 하자고 하셔서 불펜 형들을 믿고 내려왔다”고 대답했다.

지난해까지 원태인과 천적 관계였던 오재일은 3회 선제 적시타를 터뜨렸고 7회 2사 후 강진성의 파울 타구를 몸을 사리지 않고 걷어냈다.

이에 “부상 위험을 무릅쓰고 타구를 잡아주셔서 감사드린다. 지난해 피홈런 1개 까인 느낌”이라고 재치있게 표현했다.

올 시즌 피홈런 모두 포수에게 허용한 걸 두고 “실투가 좀 들어가는 것 같다. 신경 써서 던졌는데 실투가 들어가서 홈런으로 이어졌다. 무실점 투구를 했더라면 좋았을텐데 볼넷을 주기 싫은 마음에 과감히 승부하다 보니 어쩔 수 없이 맞았다. 크게 개의치 않는다”고 말했다.

Copyright ⓒ 한국 최고의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OSEN(www.osen.co.kr)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