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스포츠조선

"아차차, 기쁜 나머지.." 뒤늦게 거수경례 세리머니한 조규성[현장인터뷰]

윤진만 입력 2021. 06. 12. 21:19 수정 2021. 06. 12. 21:20

기사 도구 모음

군인 신분으로 올림픽 축구대표팀에 합류해 가나와의 평가전에서 득점한 조규성(김천 상무)이 기자회견 도중 자리를 박차고 일어났다.

조규성은 12일 오후 7시 제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가나와의 올림픽 축구대표팀 친선경기에서 팀의 3번째 골을 터뜨리며 3대1 승리를 이끌었다.

수훈선수로 비대면 기자회견에서 나선 조규성은 "국내 평가전에서 골이 없어 골을 꼭 넣고 싶다고 생각했다. 팀원들이 잘 도와줘서 골을 넣을 수 있었다. 고맙다고 말하고 싶다"고 소감을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제주=스포츠조선 윤진만 기자]군인 신분으로 올림픽 축구대표팀에 합류해 가나와의 평가전에서 득점한 조규성(김천 상무)이 기자회견 도중 자리를 박차고 일어났다. 무슨 사연일까.

조규성은 12일 오후 7시 제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가나와의 올림픽 축구대표팀 친선경기에서 팀의 3번째 골을 터뜨리며 3대1 승리를 이끌었다.

수훈선수로 비대면 기자회견에서 나선 조규성은 "국내 평가전에서 골이 없어 골을 꼭 넣고 싶다고 생각했다. 팀원들이 잘 도와줘서 골을 넣을 수 있었다. 고맙다고 말하고 싶다"고 소감을 말했다.

이날 자신의 플레이에 대해 "예전에 비해 볼 키핑과 볼을 지켜주는 플레이가 잘 됐다. 김은중 코치도 그런 부분이 좋다고 말씀하면서 골문 앞에서 더 침착했으면 좋겠다고 했다. 찬스가 많았는데 더 살렸으면 좋았을 것이다. 하지만 득점하고 승리할 수 있어서 좋다"고 자평했다.

조규성은 이날 득점 후 하트를 날렸다. 선수들이 흔히 하는 세리머니. 하지만 기자회견에서 이 세리머니를 후회하는 뉘앙스를 풍겼다. 진행자와 대화를 나누던 중 "안 그래도 제가 말하려고…"라고 말한 조규성은 이 경기를 지켜봤을 국군체육부대 관계자와 김천 선수들을 향해 거수 경계를 했다.

제주=윤진만 기자 yoonjinman@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