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스포탈코리아

173억원 차 때문에.. 산초 두고 의견 못 좁히는 맨유 vs BVB

한재현 입력 2021. 06. 13. 00:03

기사 도구 모음

보루시아 도르트문트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가 제이든 산초 이적 협상에서 의견 차를 좁히지 못하고 있다.

영국 매체 '스카이스포츠'는 지난 11일(현지시간) 보도에서 맨유와 도르트문트의 산초 협상 상황을 전했다.

맨유는 산초 영입을 위해 도르트문트에 7,500만 파운드(약 1,181억 원)를 제시했다.

결국 1,100만 파운드(약 173억 원) 차이로 산초의 맨유행은 진전되지 않고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탈코리아] 한재현 기자= 보루시아 도르트문트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가 제이든 산초 이적 협상에서 의견 차를 좁히지 못하고 있다.

영국 매체 ‘스카이스포츠’는 지난 11일(현지시간) 보도에서 맨유와 도르트문트의 산초 협상 상황을 전했다.

맨유는 산초 영입을 위해 도르트문트에 7,500만 파운드(약 1,181억 원)를 제시했다. 그러나 도르트문트는 8,600만 파운드(약 1,354억 원)에서 물러서지 않고 있다.

결국 1,100만 파운드(약 173억 원) 차이로 산초의 맨유행은 진전되지 않고 있다. 어느 한 쪽이 양보하지 않으면, 산초의 맨유행은 더 가까워질 수 없다.

맨유는 매 이적시장마다 산초 영입을 위해 모든 정성과 적극성을 보였다. 그러나 산초를 지키려는 도르트문트의 저항에 번번히 무산됐다.

그러나 도르트문트의 재정이 이전 같지 않으면서 기본에 책정된 산초의 몸값은 약 1,000만 파운드 가량 내려갔다. 코로나19 바이러스 사태로 이적시장 자금이 예전 같지 않아 많은 돈을 푸는데 어려움이 있다. 과연 산초는 이번 여름 맨유 유니폼을 입을 지 주목된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취재문의 sportal@sportalkorea.co.kr | Copyright ⓒ 스포탈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Copyright ⓒ 스포탈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