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인터풋볼

에릭센, 의식불명으로 쓰러졌다..CPR까지 동원

박지원 기자 입력 2021. 06. 13. 01:51 수정 2021. 06. 13. 04:50

기사 도구 모음

 크리스티안 에릭센이 원인 모를 이유로 의식불명 상태에 이르렀다.

덴마크는 13일 오전 1시(한국시간) 덴마크 코펜하겐에 위치한 파르켄에서 열린 유로 2020 조별리그 B조에서 핀란드와 경기를 치렀다.

덴마크 선수단, 핀란드 선수단은 눈물을 흘리며 에릭센의 상황을 지켜봤다.

UEFA는 "덴마크의 에릭센은 병원으로 이송되었으며 안정됐다"고 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인터풋볼] 박지원 기자= 크리스티안 에릭센이 원인 모를 이유로 의식불명 상태에 이르렀다.

덴마크는 13일 오전 1시(한국시간) 덴마크 코펜하겐에 위치한 파르켄에서 열린 유로 2020 조별리그 B조에서 핀란드와 경기를 치렀다.

덴마크는 4-3-3 포메이션을 가동했다. 브레이스웨이트, 빈, 포울센, 딜레이니, 호이비에르, 에릭센, 엘레, 크리스텐센, 키에르, 바스, 슈마이켈이 선발로 출격했다.

이에 맞선 핀란드는 4-4-2 포메이션을 내세웠다. 푸키, 포흐안팔로, 토이비오, 로드, 스파르브, 카마라, 우로넨, 오쇼너시, 아라유리, 라이탈라 흐라데츠키를 선발로 선택했다.

전반 내내 덴마크가 경기를 주도했다. 계속 되는 슈팅으로 핀란드를 몰아세웠지만 핀란드의 골문은 열리지 않았다. 전반 막판까지 공세를 퍼부었지만 무득점에 그치고 있었다.

그러던 와중 전반 40분 경 에릭센이 스로인을 위해 좌측 라인으로 뛰어갔다. 그러다 공을 받을 때 갑자기 에릭센이 쓰러졌다. 주심은 다급하게 의료진을 불렀다. 도착한 의료진은 CPR(심폐소생술)을 시도하며 치료를 시도했다. 덴마크 선수들은 주변에 둘러싸 에릭센의 치료 과정을 가렸다. 덴마크 선수단, 핀란드 선수단은 눈물을 흘리며 에릭센의 상황을 지켜봤다.

상황은 심각해져만 갔다. 약 10~15분 이상 CPR을 시도했지만 당시 의식이 돌아왔는지 여부는 파악이 안됐다. 결국 에릭센은 들것에 실려 그라운드를 빠져 나갔다. 유럽축구연맹(UEFA)은 공식 채널을 통해 "유로 2020 덴마크와 핀란드의 경기는 의료 비상사태로 중단됐다"고 발표했다.

이후 UFEA는 에릭센의 소식을 빠르게 알렸다. UEFA는 "덴마크의 에릭센은 병원으로 이송되었으며 안정됐다"고 전했다. 에릭센은 큰 고비는 넘긴 것으로 보인다.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