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풋볼리스트

에릭센, 경기 중 기절.. 심폐소생술 받고 들것에 실려 나가

허인회 기자 입력 2021. 06. 13. 01:55 수정 2021. 06. 13. 02:17

기사 도구 모음

크리스티안 에릭센이 경기 중 갑작스레 쓰러졌다.

전반 42분 에릭센은 경기장 왼쪽 라인 부근으로 스로인을 받으려고 뛰어가다가 갑자기 쓰러졌다.

덴마크 선수들은 관중들이 보지 못하도록 에릭센 주변을 둘러쌌다.

핀란드 선수들과 관중들도 에릭센이 깨어나길 간절하게 바라며 기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풋볼리스트] 허인회 기자= 크리스티안 에릭센이 경기 중 갑작스레 쓰러졌다. 의료진의 응급조치를 받고 들것에 실려 나갔다.


13일 오전(한국시간) 덴마크의 코펜하겐에 위치한 파르켄 스타디움에서 열린 유로 2020 조별리그 B조 1차전에서 덴마크와 핀란드가 대결하고 있다.


전반 42분 에릭센은 경기장 왼쪽 라인 부근으로 스로인을 받으려고 뛰어가다가 갑자기 쓰러졌다. 주변에 있던 동료들이 빠르게 기도 확보를 시도했다. 의료진이 투입된 뒤 호흡기를 채우고 바로 심폐소생술을 이어갔다. 이때까지도 에릭센은 눈을 뜬 채 의식을 회복하지 못했다. 덴마크 선수들은 관중들이 보지 못하도록 에릭센 주변을 둘러쌌다. 선수 대부분이 눈물을 쏟고 있었다. 핀란드 선수들과 관중들도 에릭센이 깨어나길 간절하게 바라며 기도했다.


현재 경기 재개 여부에 대해 상의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사진= 게티이미지코리아

"축구가 있는 삶" : copyrightⓒ풋볼리스트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