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풋볼리스트

'천만다행' 에릭센, 의식 회복했다

허인회 기자 입력 2021. 06. 13. 02:42 수정 2021. 06. 13. 04:35

기사 도구 모음

경기 중 갑작스레 쓰러진 크리스티안 에릭센이 의식을 회복한 것으로 보인다.

이때까지도 에릭센은 의식을 회복하지 못했다.

경기장에 있던 모든 이들이 에릭센의 회복을 간절하게 염원했다.

독일 '키커' 등 유럽 언론들은 에릭센이 의식을 회복하고 엄지손가락을 치켜세웠다고 보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풋볼리스트] 허인회 기자= 경기 중 갑작스레 쓰러진 크리스티안 에릭센이 의식을 회복한 것으로 보인다.


13일 오전(한국시간) 덴마크의 코펜하겐에 위치한 파르켄 스타디움에서 열린 유로 2020 조별리그 B조 1차전 덴마크 대 핀란드의 경기가 중단됐다.


전반 42분 에릭센은 경기장 왼쪽 라인 부근으로 스로인을 받으려고 뛰어가다가 갑자기 쓰러졌다. 주변에 있던 동료들이 빠르게 기도 확보를 시도했다. 의료진이 투입된 뒤 호흡기를 채우고 바로 심폐소생술을 이어갔다. 이때까지도 에릭센은 의식을 회복하지 못했다. 덴마크 선수들은 관중들이 보지 못하도록 에릭센 주변을 둘러쌌다. 선수 대부분이 눈물을 쏟고 있었다. 경기장에 있던 모든 이들이 에릭센의 회복을 간절하게 염원했다.


운영진은 경기를 그대로 중단했다. 도저히 재개할 수 없다고 판단했다.


독일 '키커' 등 유럽 언론들은 에릭센이 의식을 회복하고 엄지손가락을 치켜세웠다고 보도했다. 천만다행이다. 유럽축구연맹(UEFA)도 '에릭센의 상태가 안정됐다'고 발표했다. 재개 일정에 대한 부분은 추후에 발표될 예정이다.


사진= 게티이미지코리아

"축구가 있는 삶" : copyrightⓒ풋볼리스트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