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풋볼리스트

'의식 회복' 에릭센 먼저 생각한 동료들.. 배우자 챙긴 슈마이켈과 세리머니 바친 루카쿠

김정용 기자 입력 2021. 06. 13. 05:05 수정 2021. 06. 13. 05:18

기사 도구 모음

덴마크의 크리스티안 에릭센이 그라운드에 쓰러졌다 의식을 되찾았다.

에릭센의 덴마크 대표팀 동료뿐 아니라 다른 국적의 소속팀 동료들까지 에릭센을 먼저 찾았다.

의식을 잃은 에릭센은 동료들의 응급처치를 받았고, 잠시 후 정신을 차린 채 산소호흡기와 들것의 도움을 받아 경기장을 빠져나갔다.

동료들은 에릭센의 생명이 위독해지지 않도록 돕고, 그를 둘러싸 카메라로부터 차단할 뿐 아니라 배우자까지 챙겼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브리나 에릭센과 카스페르 슈마이켈(덴마크). 게티이미지코리아

[풋볼리스트] 김정용 기자= 덴마크의 크리스티안 에릭센이 그라운드에 쓰러졌다 의식을 되찾았다. 에릭센의 덴마크 대표팀 동료뿐 아니라 다른 국적의 소속팀 동료들까지 에릭센을 먼저 찾았다.


13일 오전(한국시간) 덴마크의 코펜하겐에 위치한 파르켄 스타디움에서 열린 유로 2020 조별리그 B조 1차전에서 핀란드가 덴마크를 1-0으로 꺾었다.


전반 42분 승부보다 더 중요한 일이 있었다. 에릭센이 스로인을 받으려 뛰어가다 쓰러졌다. 의식을 잃은 에릭센은 동료들의 응급처치를 받았고, 잠시 후 정신을 차린 채 산소호흡기와 들것의 도움을 받아 경기장을 빠져나갔다. 잠시 후 에릭센이 안정을 찾았다는 낭보가 전달됐다. 재개된 경기는 핀란드가 승리했다.


동료들은 에릭센의 생명이 위독해지지 않도록 돕고, 그를 둘러싸 카메라로부터 차단할 뿐 아니라 배우자까지 챙겼다. 배우자 사브리나 크비스트 옌센이 응원을 위해 경기장에 와 있다가 에릭센이 쓰러지자 그라운드로 내려왔다. 이때 덴마크의 카스페르 슈마이켈과 시몬 키예르가 사브리나를 안아주고 감정을 추스르도록 도왔다.


뒤이어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에서는 에릭센에게 바치는 골 세리머니가 이어졌다. 벨기에의 로멜루 루카쿠가 러시아를 상대로 선제골을 터뜨린 뒤 카메라를 향해 달려가 "크리스, 사랑해"라는 말이 잘 보이도록 입모양을 크게 해 말했다. 인테르밀란 동료인 에릭센에게 바치는 세리머니였다.


사진= 게티이미지코리아

"축구가 있는 삶" : copyrightⓒ풋볼리스트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