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스포츠조선

"망연자실" 케인,절친 에릭센 사고에 엄청난 충격..英기자회견 취소[유로2020]

전영지 입력 2021. 06. 13. 08:04

기사 도구 모음

'잉글랜드 캡틴' 해리 케인이 토트넘 시절 절친 크리스티안 에릭센의 아찔한 사고에 크나큰 충격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영국 일간 더선에 따르면 케인과 잉글랜드대표팀은 TV 중계를 통해 에릭센의 심폐소생 장면을 실시간으로 지켜보며 큰 충격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한 소식통은 "모두 망연자실했다. 큰 충격을 받았다. 잉글랜드대표팀 많은 선수들이 에릭센과 같은 팀에서 뛰었거나 상대팀에서 맞붙어본 선수들이다. 특히 해리 케인이 엄청난 충격에 빠졌다"고 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AP연합뉴스
<저작권자(c) AP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저작권자(c) AFP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잉글랜드 캡틴' 해리 케인이 토트넘 시절 절친 크리스티안 에릭센의 아찔한 사고에 크나큰 충격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덴마크 국대' 에릭센은 13일(한국시각) 유로2020 핀란드와의 개막전에서 전반 41분 그라운드에 쓰러졌다. 경기장에서 10분여의 심폐소생술 끝에 의식을 회복한 직후 들것에 실려 병원으로 후송됐다. 다행히 현재 덴마크왕립병원에서 안정을 취하고 있다.

영국 일간 더선에 따르면 케인과 잉글랜드대표팀은 TV 중계를 통해 에릭센의 심폐소생 장면을 실시간으로 지켜보며 큰 충격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한 소식통은 "모두 망연자실했다. 큰 충격을 받았다. 잉글랜드대표팀 많은 선수들이 에릭센과 같은 팀에서 뛰었거나 상대팀에서 맞붙어본 선수들이다. 특히 해리 케인이 엄청난 충격에 빠졌다"고 전했다.

케인은 2013년부터 토트넘에서 7년간 에릭센과 손발을 맞추며 가족 동반 모임을 하는 등 그라운드 안팎에서 가장 절친한 관계를 이어왔다.

13일 오후 10시 잉글랜드와 크로아티아의 유로2020 D조 첫 맞대결을앞두고 이날 예정됐던 기자회견도 전격 취소됐다.

한편 덴마크축구협회가 에릭센이 병원에서 의식을 회복했다고 공식발표한 직후 잉글랜드대표팀은 사우스게이트 감독의 메시지를 SNS에 올려 안도를 표했다. "오늘 저녁 덴마크축구협회의 업데이트에 안도했다. 잉글랜드축구협회, 우리 선수들과 스태프 모두 에릭센과 그와 가까운 모든 이들에게 마음을 전한다. 에릭센을 치료하고 지원해준 모든 이들에게도 감사를 전한다. 크리스와 그의 가족에게 위로를 전한다."
전영지 기자 sky4us@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